명량 김한민 감독, 영화 한산 촬영 돌입
명량 김한민 감독, 영화 한산 촬영 돌입
1,761만명 동원한 ‘명량’ 이후 7년 준비기간
박해일·변요한·안성기 등 출연 ‘명량’의 5년 전 이야기
  • 김세라 기자
  • 승인 2020.05.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산:용의 출현’ 이미지.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2014년 1761만명의 관객을 동원해 역대 국내 박스오피스 1위로 기록된 영화 <명량>의 김한민 감독이 7년 준비를 마치고 신작 <한산:용의 출현> 촬영을 시작한다. 

김한민 감독은 18일부터 <한산:용의 출현> 촬영을 시작한다. <한산:용의 출현>은 임진왜란(1592~1598년)에서 일본 해군과 첫 전면전을 다룬 영화다. 명량의 5년 전 이야기를 다룬 만큼 다양한 세대의 배우들이 등장한다.

이순신 역을 맡은 박해일을 비롯해 변요한(와키자카), 안성기(어영담), 손현주(원균), 김성규(준사), 김성균(가토), 김향기(정보름), 옥택연(임준영), 공명(이억기), 박지환(나대용), 조재윤(마나베) 등이 캐스팅됐다.

제작진은 “<명량>에서 만나지 못했던 거북선의 완벽 복원과 활약을 위해 사전 디자인과 준비를 마쳤다”면서 “좌수영, 부산포까지 해전이 진행될 전투 현장의 로케이션 디자인 또한 국내 최초로 100% 사전 디지털 작업으로 진행된다”고 소개했다.

<한산:용의 출현>은 1592년 임진왜란 초기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그 때,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 이순신과 조선 수군이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친 과감한 전략과 전투를 스크린에 옮겼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용의 출현> 촬영에 이어 하반기에는 <노량>(가제)까지 촬영해 이순신 장군 해전 3부작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한산:용의 출현>은 내년 여름 개봉될 예정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