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입국제한 국가, 142곳으로 늘어
한국발 입국제한 국가, 142곳으로 늘어
  • 곽미령 기자
  • 승인 2020.03.2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부제공
사진=외교부제공

외교부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금지 제한조치를 취한 국가는 총 180곳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UN 국가 중 93%가 한국발 입국자를 제한 조치한 셈이다. 또 한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내린 나라는 총 142곳으로 몰디브, 미얀마, 인도네시아, 일본 등 4개국은 (대구·청도·경북) 등 코로나19 확산 지역을 방문한 한국인에 한해 입국을 금지했다.

이 중 체코는 한국에 대한 조치를 일부 완화해 코로나19 고위험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그러나 다음 달 11일까지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상태로 현재로서는 한국인의 입국은 여전히 불가능한 상태다.

중국에선 간쑤성, 광둥성, 허베이성, 헤이룽장성, 후난성, 후베이성 등 26개 지역이 한국에서 간 여행객을 격리하고 있다.

전 세계 국가 한국발 입국 제한조치 현황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http://www.0404.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곽미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