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신반포15차 재건축 입찰 참여…사업명 ‘아크로 하이드원’
대림산업, 신반포15차 재건축 입찰 참여…사업명 ‘아크로 하이드원’
아크로 리버파크 묶어 하나의 브랜드 타운 개발·통합
  • 민병태 기자
  • 승인 2020.03.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 재건축 아파트 단지 조감도.(사진=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 재건축 아파트 단지 조감도.(사진=대림산업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민병태 기자] 대림산업이 ‘아크로 하이드원’ 아파트 이름으로 서울 신반포15차 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사 입찰에 참여했다.

대림산업은 13일 신반포15차 재건축 시공사 입찰 프로젝트 이름과 관련해 “주거 브랜드 ‘아크로’와 유일한 브랜드 타운을 의미하는 ‘The one’이 합쳐진 이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파트 이름에서 드러나듯 최고의 상품과 디자인을 통해 진정한 하이엔드의 정점을 찍는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것.

서울 서초구 대림산업의 ‘아크로 리버파크’가 1평(3.3㎡)당 1억원대를 열어놓은 인접거리에 위치한 ‘아크로 하이드원’을 묶어 하나의 브랜드 타운으로 개발·통합한다는 복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대단지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다는 장점을 앞세워 분양가 상한제 유예기간인 내달까지 아크로 하이드원의 착공· 분양을 완료하고 일정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재건축 수주가 이뤄질 경우 바로 착공이 가능하도록 준비하는 한편 아파트 단지의 고급화와 착공 후 업그레이드 선택사항을 도입한 2단계의 설계 전략을 미리 설정해둔 상태다.

조감도와 함께 내놓은 입찰 제안에는 외관 디자인이 커튼월 룩과 5개층 기단부에 19m 높이의 고급 석재를 적용했고, 복합 알루미늄 패널 등 최고급 외장재를 입혀진 곡선 디자인과 스카이 브릿지, 측벽에는 스카이라운지까지 경관 조명이 따라 올라가는 미래형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아파트 주출입구와 외벽 역시 고급화를 추구해 ‘그랜드 콜로네이드 게이트’와 ‘아트 월 게이트’로 이름 붙였다. 또 단지 보안시스템은 외부부터 세대 현관까지 이르는 7단계로 입주민의 안전과 사생활을 완벽하게 보호한다는 계획이다. 등 했다. 순환형 회랑과 리조트형 로비정원, 드롭오프 존(차량 승하차 장소) 등도 구성한다.

입주민 커뮤니티 시설은 15개로 루프 탑 라운지를 비롯해 스카이라운지, 스카이 게스트룸, 스카이 컨퍼런스룸으로 구성된 탁 트인 옥상 층의 ‘스카이 커뮤니티’가 매력적이다. 이밖에도 편의시설로 라이프스타일센터(문화센터), 에듀센터, 스포츠·스파센터 등을 설치하고 친환경 에너지 기술력, 무인운영 시스템 등으로 관리비를 절감한다는 것.

아파트 내부에는 선택형 인테리어 디자인과 집을 더 넓게 만들어 주는 유리난간 일체형 창호, 최대 2.73m 높이의 천장고, 분리형 욕실, 드레스룸 등으로 공간의 고급화를 극대화했고, 열화상 카메라, 신발 소독 매트, 풋 버튼 엘리베이터, 안티 바이러스 공기청정환기 시스템 등 ‘바이러스 제로 시스템’에다 미세먼지 저감 식재, 미스트 분사 시설물, 에어커튼 등 ‘미세먼지 제로 시스템’까지 적용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하크로 하이드원은 디자인, 입지, 품질, 기술, 서비스 등 상품의 모든 가치를 전면 업그레이드한 2020 아크로의 최초 적용 단지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641가구 단일 단지가 아닌, 국내 최고 주거단지 아크로 리버파크와 함께하는 2253가구 시그니처 브랜드 타운이 될 것”이라고 내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