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에 이어 아카데미 4관왕 석권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에 이어 아카데미 4관왕 석권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작품상까지 4관왕
“한국영화 역사 다시 썼다”
  • 곽미령 기자
  • 승인 2020.02.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가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가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곽미령 기자]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상이다.” 

영화 <기생충> 시나리오를 직접 쓴 봉준호 감독은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봉 감독은 감독상까지 받은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다른 후보 감독과)5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다”는 소감을 밝혔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받고 나서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와 제작진, 투자자 등의 이름을 한 명씩 부르더니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실 준비가 돼 있다”며 웃었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칸 영화제 작품상(황금종려상)에 이어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차지했다. <기생충>은 1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함께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차지했다.

뉴욕타임스는 “<기생충>에 역사적인 밤이었다”고 평가했다. <기생충>은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든 영화로는 최초로 오스카 작품상 수상작이 되었다. 봉준호 감독은 아시아인으로는 대만의 리안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감독상을 받았다.

<기생충>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여한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은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봉 감독, 배우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저희의 꿈을 만들기 위해 항상 지원해준 분들 덕분에 불가능한 꿈을 이루게 됐다"면서 "난 그의 모든 것이 좋다. 그의 웃음, 독특한 머리 스타일, 걸음걸이와 패션 모두 좋다. 특히 그의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벌어지니까 너무 기쁘다. 이런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분들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배우 송강호와 조여정 등은 CJ 이미경 부회장과 함께 시상식에 참석해 봉 감독과 곽 대표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CGV는 아카데미상 수상을 기념하여 10일부터 <기생충>을 재상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