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21  update : 2018.1.21 일 08:0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한양이야기] 대한제국의 길, 그 속에 얽힌 사연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서울시에서 대한제국의 길을 제정하였다. 1897년 10월 12일은 원구단(환구단)에서 고종이 하늘에 제...
소비자경제신문  |  2016-11-07 10:57
라인
[한양이야기] 10월 26일에 얽힌 박정희와 이토우 히로부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1979년 10월 26일 속보로 등장한 말 ‘有故’. 뭔가 큰 일이 발생했다. 그 당시 분위기는 대통령은 박정희...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26 10:14
라인
[한양이야기] 을미사변(乙未事變), 명성황후 시해사건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10월 중순에 접어드니 산과 들, 강과 바다가 더욱 아름답다. 특히 요즘 고궁은 색색으로 물든 단풍과 청량한 하...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18 14:45
라인
[한양이야기] 대안문(大安門)에서 대한문(大漢門)으로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문을 통해 드나든 많은 사람들은 근대역사에서 주연으로, 조연으로 활약한 사람일 것이다.대한제국의 수많은 대신...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10 10:49
라인
[한양이야기] 기거할 곳 없는 고종, 그의 경운궁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정동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경운궁(덕수궁)이다.조선 중기 광해군때부터 경운궁으로 불리었으나 1...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03 10:0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정동, 아직 남아있는 '회자정리 거자필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정동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덕수궁 돌담길이다.돌담길을 걷는 연인들은 헤어진다는 속설은 맞은편에 있었던 경...
소비자경제신문  |  2016-09-28 14:3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천혜의 시집 '서시'가 우리에게 오기까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북촌의 포화와 유효성으로 인해 서촌이 뜨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서촌을 대표하는 것들에는 무엇이 있을지 ...
소비자경제신문  |  2016-09-28 14:20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덕혜옹주 '고수 역할' 이우왕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덕혜옹주편을 쓰다 보니 왕가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쓰지 않을 수 없다. 오늘은 영화덕혜옹주에서 고수가 분한 이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31 10:43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즉조당... 순헌황귀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즉조당에는 대한제국기를 오롯이 살아낸 한 여인의 이야기가 숨어있다. 여기서 한 여인이란 바로 명성황후의 비서실장...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30 18:0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민갑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경운궁(덕수궁) 준명당 (浚眀堂)이야기를 쓰다가 덕혜옹주 이야기를 쓰면서 조선황실가 사람들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1:23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준명당(浚明堂)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우리는 근대사를 너무 모른다. 우리의 역사가 근대로 넘어오면서 많은 고난이 있었기 때문에 그 고난을 되새겨 슬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1:05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영화 ‘덕혜옹주’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몇 주 전 경운궁(덕수궁)의 준명당을 소개하면서 자연스럽게 덕혜옹주를 이야기하게 되었다. 덕혜옹주가 영화로 개봉...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0:41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숭례문-1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요즘 국보 1호에 대한 논란이 심각하다. 사실 내가 어릴적에는 초등학교에 들어가자마자 배우는 것이 국보 1호는 ...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4 10: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