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6.27  update : 2017.6.27 화 17:25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한양이야기] 대한제국의 길, 그 속에 얽힌 사연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서울시에서 대한제국의 길을 제정하였다. 1897년 10월 12일은 원구단(환구단)에서 고종이 하늘에 제...
소비자경제신문  |  2016-11-07 10:57
라인
[한양이야기] 10월 26일에 얽힌 박정희와 이토우 히로부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1979년 10월 26일 속보로 등장한 말 ‘有故’. 뭔가 큰 일이 발생했다. 그 당시 분위기는 대통령은 박정희...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26 10:14
라인
[한양이야기] 을미사변(乙未事變), 명성황후 시해사건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10월 중순에 접어드니 산과 들, 강과 바다가 더욱 아름답다. 특히 요즘 고궁은 색색으로 물든 단풍과 청량한 하...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18 14:45
라인
[한양이야기] 대안문(大安門)에서 대한문(大漢門)으로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문을 통해 드나든 많은 사람들은 근대역사에서 주연으로, 조연으로 활약한 사람일 것이다.대한제국의 수많은 대신...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10 10:49
라인
[한양이야기] 기거할 곳 없는 고종, 그의 경운궁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정동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경운궁(덕수궁)이다.조선 중기 광해군때부터 경운궁으로 불리었으나 1...
소비자경제신문  |  2016-10-03 10:0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정동, 아직 남아있는 '회자정리 거자필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정동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덕수궁 돌담길이다.돌담길을 걷는 연인들은 헤어진다는 속설은 맞은편에 있었던 경...
소비자경제신문  |  2016-09-28 14:3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천혜의 시집 '서시'가 우리에게 오기까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북촌의 포화와 유효성으로 인해 서촌이 뜨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서촌을 대표하는 것들에는 무엇이 있을지 ...
소비자경제신문  |  2016-09-28 14:20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덕혜옹주 '고수 역할' 이우왕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덕혜옹주편을 쓰다 보니 왕가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쓰지 않을 수 없다. 오늘은 영화덕혜옹주에서 고수가 분한 이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31 10:43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즉조당... 순헌황귀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즉조당에는 대한제국기를 오롯이 살아낸 한 여인의 이야기가 숨어있다. 여기서 한 여인이란 바로 명성황후의 비서실장...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30 18:04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민갑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경운궁(덕수궁) 준명당 (浚眀堂)이야기를 쓰다가 덕혜옹주 이야기를 쓰면서 조선황실가 사람들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1:23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준명당(浚明堂)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우리는 근대사를 너무 모른다. 우리의 역사가 근대로 넘어오면서 많은 고난이 있었기 때문에 그 고난을 되새겨 슬기...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1:05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영화 ‘덕혜옹주’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몇 주 전 경운궁(덕수궁)의 준명당을 소개하면서 자연스럽게 덕혜옹주를 이야기하게 되었다. 덕혜옹주가 영화로 개봉...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9 10:41
라인
[한선생의 한양이야기] 숭례문-1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요즘 국보 1호에 대한 논란이 심각하다. 사실 내가 어릴적에는 초등학교에 들어가자마자 배우는 것이 국보 1호는 ...
소비자경제신문  |  2016-08-24 10: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창간 메시지] '지나온 10여년, 앞으로 10년'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어디 토로할데가 없어 분하고 억울했는데 가엾고 힘없는 사람의 심경을 대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고맙습니다.” (OO화재 운전자보험 계약변경 미고지 관련 제보자)"네 기사 잘 읽었어요. 감사합니다. 환불 못 받아도 이걸로 조금 맘이 풀리네요~ 감사합니다. 좋은 기사 많이 써주세요" (OO전자-OO홈쇼핑 불완전판매 관련 제보자)“저도 같은 상황에 있는 피해자라서 이 문제에 대하여 아주 깊이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볼 때는 작은 문제가 아닌데 아무도 공론화하지 않는 것이 이상하기도 하네요. 기사에 감

[이동주 의학 칼럼] 'No look'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No look이 문제입니다. 그저 수행원을 쳐다 보기만 했어도 이 정도까지는 아니었을 겁니다. 캐리어를 굴려주는 Pass는 No look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닙니다. No look만 아니었다면 오히려 캐리어를 굴렸던 그의 Pass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졌을지도 모를 일입니다.그래서 이 상황이 당사자 입장에서는 그의 말처럼 이해가 안 될 것입니다. 자기는 그저 수행원이 보이길래 괜히 자기한테까지 짐을 받으러 오는 것보다 자기가 굴려주면 수행원 입장에서도 편할 것 같아서 굴려줬을 뿐인데 왜 이리 난리일까 싶을 겁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수정된 故백남기 농민의 사인(死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서울대학교 병원이 어제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9개월여 만에 ‘병사’에서 ‘외인사’로 바꿔 발표했다. 지난 2015년 11월 14일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그 자리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백남기 씨는 317일 동안 사투를 벌이다 사망했다.문제는 사망 원인을 두고 서울대 병원이 박근혜 정부 아래에선 ‘병사(病死)’라고 우기더니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 한 달이 지난 지금에 와서 외인사(外因死)로 최종 수정했다. 그간 전임 박근혜 정부와 경찰은 백씨의 죽음을 공권력의 폭력에 의한 것이 아니라며 강변해

[데스크칼럼] 새 정부 재벌개혁, “때리는 게 능사 아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새 정부 출범 이후 ‘재벌개혁’이 화두가 되고 있다. 문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