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쉐보레 2주년 맞이
한국지엠, 쉐보레 2주년 맞이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3.03.0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이지연기자] 쉐보레 브랜드 국내 도입 2주년을 맞은 한국지엠은 미래 제조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이날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쉐보레 브랜드의 내수 판매는 첫해에 전년 대비 12%, 지난해에 4% 증가하며 한국지엠의 성장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내수 역량을 지속적으로 키우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호샤 사장은 지난달 말 발표한 미래 청사진 'GMK 20XX - 경쟁력·지속가능성'을 다시 언급하며 경쟁력 강화를 무엇보다 강조했다. 그는 "내주부터 주간연속 2교대제를 2주간 시범 운영하면서 2014년 전면 시행에 앞서 개선점을 찾아 나갈 것"이라며 "주간연속 2교대제, 임금 인상 등 어떤 조치든 제조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호샤 사장은 "한국의 제조 경쟁력이 성장세를 거듭하다가 최근 떨어지는 부메랑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는 인건비를 포함한 제조 비용의 구조 때문으로, 현재 구조에 개선의 여지가 있고 이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동차 반조립제품(CKD) 사업의 외주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한국지엠은 세계 최대의 CKD 조업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9개 중 5개가 외주화 조업장"이라며 "노조와 대화하고 한국 직원들을 최대한 보호한다는 전제 아래 경쟁력 제고에 최적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GMK 20XX 투자 계획에 대해서는 "8조원 투자의 60%는 생산에, 30%는 신차 개발을 포함한 설계 역량에, 10%는 시설 유지 보수에 투입할 것"이라며 "부평 공장의 효율화를 위해 1, 2공장을 통합해 운영하는 방안도 노조와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쉐보레로선 한국이 전 세계에서 7번째로 큰 시장이다. 쉐보레 차량은 140여개 국가에서 연간 490만대가 판매되고 있으며 미국 외 시장의 비중이 60%를 넘는다. 한국지엠은 쉐보레 2주년을 맞아 고객 서비스 프로그램인 '쉐비케어 3.5.7'을 '쉐비케어 3.5.7 어슈어런스'로 확대하고 고객에게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한다. 기존 프로그램은 ▲3년간 총 3회 엔진오일·필터, 에어클리너 무상교환 ▲5년 또는 10만㎞ 차체·일반부품 보증기간 적용 ▲7년간 24시간 무상 긴급출동 서비스를 골자로 한다. 새로운 프로그램에는 3년간 3회 엔진오일 등 무상교환 대신에 3년간 차대차 파손사고 시 신차 교환 조건을 포함했다. 경상용차, 수입차, 면세 LPG차량, 법인, 리스 차량 등은 제외된다. 본인 과실이 50% 이하이고 파손 금액이 차량구입 가격의 30% 이상이면 쉐보레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사고차량 수리 후 반납했을 때 동급 모델의 신차로 교환받을 수 있다.
소비자제보 npce@dailycnc.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