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알제리 화력발전소 수주
현대건설 알제리 화력발전소 수주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 3사 컨소시엄 구성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1.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 등으로 구성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알제리에서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사짖은 우마쉐3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다.(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 등으로 구성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알제리에서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사짖은 우마쉐3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다.(사진=현대건설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승리 기자]  현대건설이 '알제리' 공사를 수주하며, 다시 한 번 해외수주 강자임을 증명해냈다.

현대건설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 3사 컨소시엄(이하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북아프리카 지역 알제리에서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수도 알제(Algiers)에서 동남쪽으로 340km떨어진 비스크라(Biskra)주 우마쉐 지역에 약 1,30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연평균 발전량은 968만MWh(메가와트시)규모다. 발주처인 하이엔코(HYENCO)는 2015년 11월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전력청과 함께 설립한 합작사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의 지분을 갖는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현지시각 기준 지난 14일 알제리 국영 전력청(Sonelgaz) 산하 자회사인 하이엔코(HYENCO :Hyunson Engineering&Construction Spa)에서 발주한 총 7억3000만 달러(한화 약 8천 5백억원) 규모의 ‘우마쉐3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그동안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알제리에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 지난 2012년 아인아르낫 복합화력 발전소, 비스크라와 지젤에 각각 1600㎿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특히 현대건설의 경우 이번 수주를 포함해, 1월에만 약 18억불(한화 약 2조 1천억원)의 수주쾌거를 이루며 전통 해외수주 강자로의 입자를 공고히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내 성공적 공사 수행으로 견고히 쌓아온 발주처 신뢰 및 네트워크를 통해 합작사 파트너로 선정돼 수주 기회를 확보했다”며 “하이엔코(HYENCO)를 아프리카 최대 EPC사로 성장시켜 글로벌 파트너십에 기반한 ‘新 수주 패러다임’ 개척 뿐 아니라 글로벌 탑티어(Top-Tier)위상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알제리 정부는 급증하는 전력 소비량 충족을 위해 향후 10년 간 총 2만MW(메가와트)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임을 밝힌 가운데, 하이엔코(HYENCO)는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 총 5개의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 건설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