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소비자만족도 조사 1위는 페리카나…꼴지는 교촌치킨”
“치킨 소비자만족도 조사 1위는 페리카나…꼴지는 교촌치킨”
소비자원, 가맹점 수 상위 8개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 서비스 설문조사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12.0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 서비스 가운데 소비자의 종합만족도가 가장 높은 곳은 페리카나, 가장 낮은 곳은 교촌치킨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BBQ·BHC·교촌치킨·굽네치킨·네네치킨·처갓집양념치킨·페리카나·호식이두마리치킨 등 가맹점 수 상위 8개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 서비스를 이용해본 16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종합 만족도가 가장 높은 곳은 3.79점을 받은 페리카나였다. 이어 처갓집양념치킨(3.77점)과 네네치킨(3.73점), 호식이두마리치킨(3.71점), 굽네치킨(3.69점), BBQ·BHC(3.63점), 교촌치킨(3.56점) 순으로 종합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네네치킨은 2015년 조사 때 6위에서 올해는 3위로 순위가 올랐다. 반면 호식이두마리치킨은 2015년 1위에서 올해 4위로 하락했다.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페리카나(3.93점), 처갓집양념치킨(3.89점), 네네치킨·굽네치킨(3.87점) 등 순으로 높았다. 음식의 구성과 맛, 가격 등을 평가한 상품 특성 만족도 역시 페리카나가 3.66점으로 가장 높았고 교촌치킨이 3.39점으로 가장 낮았다.
 
음식의 구성과 맛만 따로 보면 페리카나와 처갓집양념치킨이 3.91점으로 가장 높았고 호식이두마리치킨이 3.76점으로 가장 낮았다. 호감도는 처갓집양념치킨(3.70점), 페리카나(3.69점), 네네치킨(3.67점) 등 순이었다.
 
프랜차이즈 치킨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맛'이 58.4%를 차지했다. 주문 방법은 모바일이나 배달 앱을 통한 주문이 75.9%로 가장 많았고 전화가 68.1%로 뒤를 이었다.
 
이용 과정에서 불만이나 피해를 경험한 응답자는 30.3%였고 피해 유형은 '주문 및 배달 오류'가 35.3%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0%포인트다.
 
한 치킨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현 소비자들은 치킨을 배달로 많이 시켜 먹다 보니 배달 서비스에 대한 불만으로 현장에서 전화를 많이 받는다"며 "배달 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는 치킨 업체들이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한 부분을 각별히 신경써서 교육이나 방침 같은 기준점을 세워 두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