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500억 규모 대형 계약 체결…컨슈머헬스케어 분야 제휴 확대
일동제약, 500억 규모 대형 계약 체결…컨슈머헬스케어 분야 제휴 확대
GSK컨슈머헬스케어, 코프로모션 계약 체결
GSK 일반의약품 9개 품목…작년 매출액 460억 원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12.0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윤웅섭 대표이사)은 GSK 컨슈머헬스케어 한국법인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 코프로모션 계약을 지난 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윤웅섭 대표이사)은 GSK 컨슈머헬스케어 한국법인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 코프로모션 계약을 지난 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일동제약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일동제약이 라니티딘 사태 위기를 딛고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 500억 대형 계약 체결에 나섰다.

일동제약은 GSK 컨슈머헬스케어 한국법인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 코프로모션 계약을 지난 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상 품목은 GSK 일반의약품 9종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460억원 가량으로, 국내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에서 단일 코프로모션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일동제약은 일반의약품 매출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일동제약이 내부적으로 코프로모션과 관련해 연 매출액 500억 원 이상을 목표치로 세웠다.

일동제약은 “내년부터 순수 일반의약품 사업으로만 연간 2000억 원 이상의 매출 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분야 국내 1위 회사의 입지를 확고히 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일동제약은 아로나민 비롯한 다수 유명 브랜드가 특화된 영업, 마케팅 조직과 인력을 보유했다. 따라서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

자체 온라인 의약품몰 ‘일동샵’은 효율적 유통과 재고 관리 기능을 통해 매출과 수익성 증대 가능성도 이번 계약에 긍정적인 작용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더불어 일동제약은 내년부터 약국 시장을 대상으로 코프로모션 품목들의 유통, 판매, 마케팅 등을 담당한다. GSK 컨슈머헬스케어 한국법인은 브랜드 마케팅, 고객 서비스 관련 업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은 “GSK 한국법인과 리렌자(독감치료제) 코프로모션에 이어 GSK 컨슈머헬스케어 한국법인과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분야로 제휴를 확대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