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의약품 통합검색 서비스 시작…국민청원안전검사시스템 개편
식약처, 식·의약품 통합검색 서비스 시작…국민청원안전검사시스템 개편
2일부터, 식품·의약품 웹사이트 안전정보를 한곳에
소비자가 식품·의약품 검사 의뢰 청원…식약처 직접 검수 검사 후 결과 발표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12.0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는 식품안전나라, 의약품안전나라 등 분산된 식품·의약품 안전정보를 식약처  홈페이지서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만든 '식·의약 통합검색' 서비스다. (사진=식약처 홈페이지)
식약처는 식품안전나라, 의약품안전나라 등 분산된 식품·의약품 안전정보를 식약처 홈페이지서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만든 '식·의약 통합검색' 서비스다. (사진=식약처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앞으로 인체 위해(危害) 물질 검출 등 안전 이유로 회수·판매중단한 식·의약품을 한번에 통합검색 할 수 있게 됐다. 또 소비자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식·의약품 안전성 검사를 직접 의뢰할 수도 있다.

식약처는 2일 분산된 식품과 의약품 안전정보를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검색할 수 있게 개선한 ‘식·의약 통합검색’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식약처 홈페이지 검색창에 검색어를 입력하면 홈페이지를 포함한 식품·의약품 안전정보를 담고 있는 사이트를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다. 분산된 식약처 대표홈페이지, 식품안전나라, 의약품안전나라,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 국민청원안전검사시스템, 평가원홈페이지, 바이오 IT 플랫폼 등 7개 사이트다.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검색 후 원하는 정보를 클릭하면 해당 사이트로 연결되어 상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특히 이번 서비스로 회수·판매중단 제품을 검색하기 위해 식품 안전나라 또는 의약품안전나라 등에 별도로 접속해야 하는 불편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국민청원안전검사제', 소비자들 잘 몰라…식약처, '검사 필요성과 타당성 검토 후 수거·검사 대상을 확정'

식약처는 소비자가 식품이나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검사해달라고 직접 식약처에 요구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사진=국민청원안전검사제 홈페이지)
식약처는 소비자가 식품이나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검사해달라고 직접 식약처에 요구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사진=국민청원안전검사제 홈페이지)

아울러 식약처는 소비자가 식품이나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검사해달라고 직접 식약처에 요구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생활 속에서 불안요인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소비자가 식품이나 의약품 등을 검사해달라는 청원을 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식약처는 다수가 추천한 제품을 수거 검사한다. 검사과정과 결과는 팟캐스트, SNS 등을 통해 공개한다.

청원은 소비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청원대상은 농·축·수산물,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을 비롯한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위생용품 등 식약처 관리하는 모든 제품이다. 청원요건에 부합하는 청원에 대해 30일 동안 국민이 추천하여 2천 건 이상 되면 채택한다.

이에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에 “청원이 2천 건 이상 추천을 받아야 하지만 아직 국민이 ‘국민청원안전검사제’ 제도를 잘 모른다. 많이 알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2천 건 미만인 청원은 분기별로 ‘국민청원 안전감사 심의위원회’를 열어 검사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검토한 후 수거·검사 대상을 확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모바일 접속하는 소비자 편의를 위해 ‘국민청원안전검사시스템’을 운영한다. 첫 화면에 손쉽게 청원 등록과 추천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청원 절차는 동영상으로 제공하는 등 사용자 중심으로 시스템을 개편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의약 안전정보를 국민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인공지능(AI)·챗봇 등 최신 IT 기술을 활용한다”며 “더욱 똑똑하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