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에 앞장
오비맥주,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에 앞장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11.2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는 2016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범국민적 음주예방 캠페인을 공동으로 전개하고 있다. 음주운전 예방과 단속에 공을 세운 경찰관 등을 위한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 신규 취득자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안 하기’ 캠페인, 음주운전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등도 열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오비맥주가 사회공헌 브랜드 ‘OB좋은세상’을 선보이며 음주운전의 경각심을 일깨우는 다양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오비맥주의 캠페인은 음주운전 근절을 통해 책임감 있는 음주 문화를 조성하고 기업의 핵심 비전인 ‘더 나은 세상’을 실현하기 위함이다.

오비맥주는 2016년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범국민적 음주예방 캠페인을 공동으로 전개하고 있다. 음주운전 예방과 단속에 공을 세운 경찰관 등을 위한 ‘음주운전 예방 유공자 시상식’,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 신규 취득자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안 하기’ 캠페인, 음주운전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등도 열었다.

7월 25일부터 8월 21일까지 약 한 달간 ‘음주운전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을 열고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11개의 작품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9월에는 글로벌 본사 AB인베브가 바람직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지정한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을 맞아 전사적 캠페인을 펼쳤다. 오비맥주 임직원들은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를 자가용, 영업차량, 택시 등에 부착하며 책임 있는 음주 실천을 다짐했다.

서울 강남운전면허시험장에서는 건전음주문화 정착을 위해 ‘새내기 운전자 대상 음주운전 타파 캠페인’도 벌였다.

오비맥주는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외에도 바람직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활동들도 지속하고 있다. 오비맥주 임직원으로 구성된 건전음주 봉사단은 수능시험장인 영동고등학교 앞에서 국제교류문화진흥원 산하 청소년문화단 단원들과 함께 ‘청소년 음주 타파! 성인 되어 당당하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주 예방 캠페인을 펼쳤다.

대중들에게 친숙한 매개체인 연극을 통한 미성년 음주 예방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가족 간의 원활한 소통으로 청소년 음주를 예방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패밀리토크’ 연극 공연 등을 선보이며 유해음주를 줄이는 데도 적극 힘쓰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무분별한 음주로 인한 사고와 피해를 줄이는 것은 그로 인한 위험성을 인지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며 “주류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 있는 음주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