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부산서 900억 규모 레지던스 공사 수주
신세계건설, 부산서 900억 규모 레지던스 공사 수주
해운대구 우동에 38층 규모 레지던스 선봬
서울, 대구, 광주 이어 안정적 성장 이어가
  • 임준혁 기자
  • 승인 2019.11.1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건설의 생활형숙박시설(레지던스) 브랜드인 '빌리브' BI.   (이미지=신세계건설 제공)
신세계건설의 생활형숙박시설(레지던스) 브랜드인 '빌리브' BI. (이미지=신세계건설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신세계건설이 공사금액 900억원에 달하는 자사 주거 브랜드 ‘빌리브(VILLIV)’를 부산 해운대에 선보인다.

신세계건설은 13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에 지하 5층~지상 38층 규모의 생활형숙박시설(레지던스)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신세계건설의 주거 브랜드 ‘빌리브(VILLIV)’로 부산 지역에서 이룬 첫 수주 건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 연면적 4만2861㎡(1만2956평), 지하 5층~지상 38층으로 생활형숙박시설 284실과 상가 16실을 신축하는 공사다. 공사금액은 903억원 규모다.

수주 사업지는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645-6번지 일원으로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직선거리로 200m에 위치하고 있다.

건물은 주변보다 월등히 높은 38층 고층 건축물로 37층과 38층에 입주민들을 위한 프라이빗 라운지를 구성해 최상층에서 탁트인 바다 전망과 더불어 레저 및 휴게시설을 누릴 수 있다.

해운대구는 세계적인 해양 관광지이자 부산 리치벨트의 중심으로 대표적인 고급 주거지로 자리잡았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해운대의 개발 가능 부지 소진에 따라 새로운 고급 주거 상품 공급의 막바지 사업장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을 더욱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세계건설의 주거 브랜드 ‘빌리브(VILLIV)’는 서울, 대구, 광주 등에 이어 부산에도 선보이는 등 영역을 확장하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는 “세계적 관광지이자 부산의 신흥 주거 중심지인 해운대에 ‘빌리브(VILLIV)’를 선보이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도 수주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주거 부문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