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마감…애경·현산·KCGI 등 3개 컨소시엄 인수戰 각축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 마감…애경·현산·KCGI 등 3개 컨소시엄 인수戰 각축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애경·현산·KCGI 인수전 참여… SK·GS·한화 등 대기업 불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연내 마무리…예고 매각가격 최대 2조 5000억원 거론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11.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산업은 7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최종 입찰에서 모두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을 통한 본입찰 서류접수가 이날(7일) 오후 2시 마감됐다. (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금호산업은 7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최종 입찰에서 모두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전에 뛰어든 기업들의 경쟁이 시작됐다.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을 통한 본입찰 서류접수는 이날 오후 2시 마감됐다. 입찰 참여한 기업은 애경그룹-스톤브릿지,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강성부펀드(KCGI)-뱅커스트릿 등 3개 컨소시엄이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번 인수전을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의 경쟁구도로 전망하는 분위기"라며 "관심사 였던 SK·한화·GS 등 대기업들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고 말했다.

KCGI는 전략적투자자(SI) 참여 여부가 불투명해 아직까지는 우선인수협상대장자 선정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다. 적극적인 인수 의사를 피력해온 애경그룹은 본입찰 마감 이후 입장자료를 내고, 자사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경그룹은 특히 항공사 운영 경험을 강조하며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애경그룹은 입장자료를 통해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다.

경험이 전무한 사업자들의 자금만으로는 장기적 체질 개선이 어렵다”라며 “충분한 실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시 제주항공과의 시너지 극대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에 대한 구상을 이미 상당히 구체적으로 마친 상태”라고 강조했다.

현재 입찰자들의 입찰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대산업개발은 국내 1위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와 손잡고 있어 애경산업의 자금력을 앞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현대산업개발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매각주관사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가격은 1조5000억원에서 2조5000억원까지 거론된다. 아시아나항공 단독으로 매각될 경우 금호산업이 보유한 주식 약 4500억원에 신주발생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매각가는 1조5000억원부터가 출발점이다. 여기에 자회사 6곳이 함께 매각된다면 매각가가 2조5000억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추산이 나온다. 남은 매각절차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은 연말까지 주식매매계약을 성사시키는 방향으로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금호산업은 입찰 마감과 함께 최종입찰안내서 제한요건 충족 여부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준에 따른 평가를 진행한다. 이어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변동될 수 있다”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매각을 종료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