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경제TV - NEWS] 국토부, ‘광역교통비전 2030’ 선포…수도권 교통망 어떻게 달라지나?
[소비자경제TV - NEWS] 국토부, ‘광역교통비전 2030’ 선포…수도권 교통망 어떻게 달라지나?
  • 공민식 기자
  • 승인 2019.10.31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공민식 기자] 수도권 거주 인구가 팽창하면서 서울로 출·퇴근하거나 학교를 다니는 직장인과 학생들에겐 언제부터인가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긴 줄서기는 일상이 된지 오래다.

이처럼 현실화된 교통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산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3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광역교통 2030' 비전을 발표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민들은 멀지 않는 날에 교통 지역의 불편한 일 없이 여유로운 아침을 맞이하고 가족과 함께하는 저녁을 보내는 행복한 일상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교통 2030'은 앞으로 10년간 대도시권 광역교통의 정책 방향과 광역교통의 미래 모습을 제시하는 기본 구상으로 핵심은 광역거점 간 통행시간 30분 단축과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하겠다는 방안이다. 이를 위해 4대 중점 과제로 세계적 수준이 급행 광역 교통망 구축, 버스·환승 편의 증진 및 공공성 강화, 광역교통 운영 관리 제도 혁신, 혼잡·공해 걱정 없는 미래 교통 구현을 제시한다.

아울러 수도권 외곽의 순환고속도로망을 조기에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대도시권 간선도로의 상습 정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심도 지하도로 신설도 추진한다.

'광역고통 2030'의 기본 뼈대는 GTX 등 광역급행철도를 기반으로 수도권 내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이다. 정부는 GTX 거점역과 지역을 잇는 연계 교통수단으로는 트램을 활용할 계획이다.

버스를 활용한 광역교통 대책도 강화됐다. 광역급행버스 'M버스' 운행지역을 지방 대도시권까지 넓히고, 남양주 왕숙-인천 계양-부천 대장 즉 '3기 신도시'라 불리는 지역을 지하철 시스템을 버스에 도입한 'S-BRT'를 선보인다. 또한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 버스전용차선 설치도 추진한다.

여기에다 수도권 신도시와 택지 개발지구 입주 주민의 교통 불편과 광역 교통비 절감을 위한 '광역알뜰 교통카드'를 내년부터 적용하겠다는 방침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