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15만4천마리 살처분 돼지 농가 보상문제 수면 위로
아프리카돼지열병 15만4천마리 살처분 돼지 농가 보상문제 수면 위로
전문가들, 처음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감염 경로는 야생 멧돼지 주장
해당 농가들, 재입식 전망 어려워 폐업 준하는 상당한 피해 감수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10.1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15만4천마리 집돼지가 살처분 됐다.(사진=연합뉴스 제공)
16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살처분된 집돼지 15만4천마리에 대해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감염과 확산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연천, 강원 접경지역의 양돈농가 생존권 박탈되고 살처분 정책 철회와 정부의 살처분 정책에 희생된 농가에 대한 합리적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긴급 전문가 간담회’에서 “현재까지 15만 4천 마리 이상의 집돼지가 살처분 된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처음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감염 경로가 야생 멧돼지라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어 “그런데 정부는 그동안 휴전선을 철통방어하고 있다는 이유로 그 가능성을 부인하고 야생 멧돼지로부터 바이러스가 여러 차례 검출된 이후에나 군이나 엽사를 투입하고 총기를 사용하는 등 뒷북 대응의 책임에서 정부가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농가들은 재입식 전망이 어려워 폐업에 준하는 상당한 피해 감수하고 있다. 정부는 해당 지역 농가들과의 어떠한 상의 없이 살처분 정책을 진행하고 있어 피해 농가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연천내에서 농장간 수평전파 사례가 입증된 적이 없고, 발생농가 3km 이내 농가 수평감염 사례 역시 단 1건도 없다.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범위인 반경 500m보다 400배나 넓은 반경 10km도 모자라 2,800배에 이르는 면적인 연천군 전체를 아무런 과학적 근거없이 살처분하는 소거작전을 펼쳤다”고 비판했다.

하 회장은 또 “해당지역 농가들과의 어떠한 상의 없이 내리진 ‘사형선고’는 용납될 수 없으며, 합리적인 보상책이 반드시 마련될 때까지 전국의 한돈농가들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한돈협회는 한돈농가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말살정책 중단, 피해농가 보상촉구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지역 비상대책위원회 집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