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성숙 대표, “디지털 활용 능력이 인류 삶 좌우한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 “디지털 활용 능력이 인류 삶 좌우한다”
네이버, 파트너 대상 ‘NAVER CONNECT 2020’ 행사 개최
“고도화된 기술, 플랫폼 주인공들이 잘 활용하도록 바꾸는 게 관건”
기술의 시대, 국내 대표 포털 네이버 소비자 삶 긍정적으로 바꿀까?
  • 이한 기자
  • 승인 2019.10.08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8일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 행사 기조연설에서 "앞으로는 디지털 활용 능력이 인류의 삶을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8일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20' 행사 기조연설에서 "앞으로는 디지털 활용 능력이 인류의 삶을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네이버가 2020년을 사용자 주도 기술플랫폼 원년으로 선언하고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는 디지털 기술을 제어하고 활용하는 능력이 인류의 생존을 좌우할 것’이라고도 예언했다.

네이버는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창작자 및 스몰비즈니스 파트너 1500여명을 초청해 ‘네이버 커넥트 2020(NAVER CONNECT 2020)’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올해 성과와 내년 계획을 공개하는 자리로 올해가 5회째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서 자사의 방향성에 대해 밝혔다. 한 대표는 다양한 기술을 사용자가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도구로 만들어 온 것이 네이버의 성과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불을 자유롭게 제어하고 쓸 수 있는 도구로 사용할 수 있어서 인류가 번성할 수 있었다"고 말하면서 "이제는 디지털 기술이 불만큼 중요한 도구가 됐고, 앞으로는 디지털 기술을 제어하고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이 인류 생존을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난 5년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기술’을 꼽았다.아울러  "2020년은 네이버가 글로벌 기술 플랫폼으로 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대표 IT기업 네이버가 말하는 기술이란 무엇일까. 한 대표는 “AI, 클라우드, 로봇 등의 고도화된 기술들을 플랫폼의 주인공인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로 바꿔 갈 수 있을 때 이 기술들이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네이버는 지난 5년 동안 첨단기술의 도구화에 집중해 왔다”고 밝혔다.

◇ 첨단 기술, 소비자의 익숙함과 간편함을 위한 도구

네이버가 사용자들을 위해 선 보여온 도구들은 창작자나 사업자들이 복잡하게 기술을 연구하거나 기능을 사용하기 위한 별도의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창작자와 사업자들은 검색을 통해 다양한 기회로 연결될 수 있는 것은 물론, 어느 플랫폼보다 콘텐츠를 편리하게 생산하고 상품이나 내 가게를 경쟁력 있게 소개할 수 있는 창작 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AI 추천 기술에 기반해 여러 영역에서 내가 발견될 수 있는 폭넓은 기회를 갖게 된다. 더욱이 ‘좋아요’부터 ‘구매’까지 다른 사용자들의 다양한 형태의 반응을 얻고, 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사업이나 창작활동의 질을 높일 수 있다.

네이버는 이렇게 4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 영역에서 탄생한 기술이 집약된 수많은 도구들에 ‘테크큐브’라는 이름을 붙였다. 지금까지 선보인 기술 또는 도구들의 쓰임새는 매우 다양하지만, 결국 사용자들이 익숙하게 손에 쥐고 무엇이든 간편하게 조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에서 공통된 특징을 가진다.

네이버 사용자들은 이미 테크큐브를 골라가며 사용하고 있다. 간편해진 사업자 등록증 제출과 인증 과정에서 이미 OCR 큐브가 도입되어 있다. 가게 등록 시에도 스마트콜, 예약, 테이블 주문, 방문자 리뷰들을 선택만 하면 된다.

내가 선택한 큐브들에 대한 사용자 반응은 데이터로 분석된다. 검색은 물론 장소 추천 AI 기술인 에어스페이스 큐브는 나의 가게를 여러 서비스 공간에서 추천한다.

◇ 기술의 시대, 창작자와 사업자의 활동이 더 자유로워진다

기술 플랫폼이 성숙해지면서 네이버는 창작자나 사업자들에게 다른 사용자들로부터 어떤 반응을 이끌어 내고, 어떤 보상을 받을 것인지도 스스로 설계할 수 있는 다양한 큐브들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클릭이나 ‘좋아요’와 같은 소극적 반응을 얻는 것에 그치는 게 아니라, 찜, 단골맺기, 감사하기, 후원하기, 기부하기, 구독, 그리고 가장 적극적인 구매까지 고객이 원하는 반응의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자신의 콘텐츠에 대해 클릭에 따라 광고비를 받을 것인지, 감사와 후원의 뜻으로 네이버 포인트를 선물 받을 것인지, 콘텐츠 구매를 유도해 결제를 일으킬 것인지 창작자나 사업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의 변화가 내년부터 본격화 될 예정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기술플랫폼 전략은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새로운 사업들을 이끄는 각 CIC(Company in Company)들 역시 테크 큐브들을 글로벌 시장에 맞게 튜닝하고 조합해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IT 기술이 인류의 삶에 밀접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과거 불이 가졌던 영향력 만큼의 중요성을 갖고 있다는 한 대표의 시각에도 고개가 끄덕여진다. 기술의 시대에 네이버가 소비자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관심이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