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금융] 정부 지원받아 ‘청년점포 사장’ 됐는데…29.5%만 영업 중
[청춘금융] 정부 지원받아 ‘청년점포 사장’ 됐는데…29.5%만 영업 중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청년 점포' 최초 창업자 유지율 30%미만
'청년상인 육성' 사업 목적인데… 72곳의 점포는 만 40세 이상 상인 운영
  • 이승리 기자
  • 승인 2019.10.0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정부가 지원한 '청년상인' 중 29.5%만 영업을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의 발언 모습이다.(사진=어기구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사진=어기구의원실)

[소비자경제신문 이승리 기자]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시행된 '청년 점포'가 창업 단계를 넘어 영업을 유지하는 청년사장들은 30% 미만인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발표한 ‘청년상인 창업지원 영업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원받은 청년상인 중 영업을 유지하고 있는 점포 비율이 3분의 1이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5월 대전 엑스포시민광장 일원에서 ‘제1회 전국 청년상인 페스티벌’을 개최한 것이 무색할 정도로 초라한 성적표다.

어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청년상인 창업지원 영업현황’ 자료에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지원 점포 중 최초 지원청년상인이 영업 중인 점포는 162곳이었다. 이는 전체 지원점포 549개곳 중 29.5%에 불과하다.

지원연도 별 유지 점포를 살펴보면, △2015년 40곳(18%) △2016년 34곳(19%) △2017년 63곳(49%) △2018년 25곳(100%) 등이었다. 창업 2년차를 맞이하지 못하는 상점이 절반 이상이고, 3년차에는 유지율이 급격히 감소해 채 20%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상인이 변경된 123곳 중 72곳의 점포는 청년이 아닌 만 40세 이상의 상인이 운영하고 있어 '청년상인 육성'이라는 당초 사업 목적의 효과를 의심하게 했다.

지난 2015년 당시 '중소기업청'은 청년상인의 집중 육성을 선언하고 점포임차료, 인테리어비용, 홍보 등을 지원하는 '전통시장 청년상인 창업 지원사업'을 도입해 추진한 바 있다. 이후 청년점포를 조성해 청년상인의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까지 투입된 예산은 총 162억2700만원이다. 하지만 이들 청년상인은 △경영악화 및 연락두절(243명) △개인사유(69명) △점포 이전(64명) 등을 이유로 문을 닫았다.

어 의원은 “청년상인의 영업유지율이 저조한 현상은 열악한 입지조건, 청년상인들의 경험 부족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한다”며 “영업유지율 제고를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