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LCC 온라인 광고 항공운임 총액 미표시…소비자 기만 아닌가요?
국내 LCC 온라인 광고 항공운임 총액 미표시…소비자 기만 아닌가요?
한국소비자원, 항공권 광고 60개 분석 결과 발표
온라인 광고 43% 제대로 표시 안해
수화물 비용 안내도 미흡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9.1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각 사 캡쳐)
(사진=각 사 캡쳐)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온라인 광고에서 항공 운임 총액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8일 G마켓과 옥션, 11번가, 인터파크 등 4개 오픈마켓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국내 저비용항공사 항공권에 대한 광고 60개를 분석한 결과 26개, 43.3%가 국토교통부가 정한 총액 표시제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소비자들이 상품을 비교·선택할 때 지불해야 할 총금액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2014년부터 항공 운임 등 총액 표시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항공사들은 광고에서 운임 총액과 편도·왕복 여부, 유류할증료 액수, 유류할증료 등의 변동 가능성 유무 등을 적시하고 운임 총액은 세부 내역과 다른 색상과 크기로 강조 표시해야 한다. 그러나 60개 광고 중 26개가 이런 기준을 지키지 않고 있었다.
 
총액을 표시하지 않아 첫 화면에 표시된 운임보다 결제 단계에서 높은 운임이 제시되는 경우가 24개로 가장 많았고, 편도인지 왕복인지 표시하지 않은 광고는 11개였다. 유류할증료 액수를 고지하지 않은 광고는 18개, 유류할증료 등의 변동 가능성을 고지하지 않은 광고는 19개였다.
 
운임 총액을 세부 내역과 차별되게 강조 표시하지 않은 광고는 15개였다.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은 위탁 수화물 비용 안내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었다. 위탁 수화물 비용은 총액 표시제에 따른 필수 안내 항목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그렇다고 해도 저비용항공사의 특성상 무료로 제공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도 60개 중 19개 광고가 비용을 제대로 안내하지 않은 것은 소비자를 기만할 여지가 있는 것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저비용항공사 및 오픈마켓 사업자에게 총액 표시제 준수와 위탁 수화물 비용 안내 강화를 권고했다. 또 국토교통부에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총액 표시제에 대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건의하기로 했다.
 
소비자시민단체 한 운동가는 <소비자경제>를 통해 "저가항공사들인 운임료를 정확하게 표시하지 않은 것은 미끼성 광고로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기만 수법 중 하나"라며 "정부 관련 부처의 교육과 홍보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항공사 스스로 투명한 가이드라인을 먼저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