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하반기 신종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 성공…BIS비율 상승 기대
우리금융지주, 하반기 신종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 성공…BIS비율 상승 기대
4000억원 후순위채권 발행 성공
7월 발행 신종자본증권 5000억 포함시, BIS비율 6월 말 대비 약 40bp 가량 상승 예상
  • 이승리 기자
  • 승인 2019.09.06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우리은행 본사 전경이다.(사진=소비자경제)
서울 우리은행 본점 전경.(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 이승리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하반기 들어 신종자본증권과 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하며 BIS비율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4000억원 규모의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발행에 성공한 이번 채권은 8년물 1000억원과 10년물 3000억원이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투자심리 약화되고 있음에도 지난 6월 3000억원보다 1000억원이 더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빌행 규모 외에 금리 역시 지난 6월에 이어 바젤3 이후 국내 금융지주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 수준을 기록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발행금리는 지난 4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한 국고채 금리에 스프레드를 더해 결정됐으며, 만기 8년물 2.13%, 만기 10년물 2.20%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 7월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5,000억을 포함하면, BIS비율은 6월 말 대비 약 40bp 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 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은행지주의 6월 말 자본비율은 △BIS기준 총자본비율 13.60% △보통주자본비율 12.24% △단순기본자본비율 5.72%로, 전 지주사가 완충자본을 포함한 규제비율을 상회하고 있다. 이중 우리금융지주는 △BIS기준 총자본비율 11.08% △보통주자본비율 8.32% △단순기본자본비율 5.03%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