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향후 몇 년 동안, 아무도 엔씨 따라오지 못할 것”
김택진 “향후 몇 년 동안, 아무도 엔씨 따라오지 못할 것”
리니지는 한계를 넘으려는 노력으로 탄생한 게임
4K 기반, 현존하는 디바이스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그래픽 구현
"경쟁자가 우리를 따라올 때, 우리는 또 다른 세상을 찾아 떠난다"
  • 이한 기자
  • 승인 2019.09.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최고 기대작 '리니지 2M'을 소개하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하반기 최고 기대작 '리니지 2M'을 소개하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엔씨소프트 김택진 CCO가 ‘리니지2M’을 공개하면서 “앞으로 몇 년 동안 기술적으로 더 이 상 따라올 수 없는 게임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계를 넘어보려는 노력’이 리니지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2M을 직접 공개했다. 이 행사는 김택진이 엔씨의 개발 총 책임자로서 언론 앞에 직접 나선 두 번째 자리다.

김택진은 이 자리에서 “리니지2 PC게임을 가지고 사람들 앞에 섰던 때가 기억이 난다”고 회상하며 발언을 시작했다. 리니지2는 PC에서 3D 환경을 구현해보자는 목표로 시작한 게임이다. 그때 엔씨소프트의 목표는 2D게임 시대에서 3D게임 시대로의 전환이었다. 리니지2는 그걸 해냈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2M도 모바일게임 구현의 한계를 넘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고생을 많이 했고 결국 많은 것을 이뤄냈다”고 자신하며 리니지2M의 특징을 직접 소개했다.

김택진이 개발자들과 함께 상상했던 것은 ‘모바일을 뛰어넘는 풀 3D그래픽’이었다. 리니지2M은 4K를 기본으로 구현했다. 이에 대해 김택진은 “PC에서 가장 높은 그래픽을 구현했던 것처럼, 리니지2M은 모바일 뿐 아니라 현존하는 디바이스에서 가장 높은 그래픽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모바일 역시 디바이스가 점점 발전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4K로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택진 대표는 ‘충돌기술’과 ‘심리스 세계’등 새로운 기술력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게임 화면에서 여러 캐릭터가 함께 등장할때는 등장인물들이 서로 겹쳐보이는데 리니지2M에서는 캐릭터가 한공간에 있으면 실제로 충돌하는 모습을 구현했다. 간단해보이지만 게임 화면에서 구현하기에는 기술적 문제가 많았는데 엔씨소프트는 이것을 해결한 것. 그리고 많은 사람이 한 공간에서 게임을 즐겨도 로딩 없는 플레이화면을 구현했다.

김택진 대표는 이런 기술력을 소개하면서 “기술적으로든 물리적으로든, 리니지2M에서는 과거에는 없던 거대한 세상을 느낄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몇 년 동안 리니지2M은 기술적으로 더 이상 따라올 수 없는 게임을 만들려고 했다. 모든 회사들이 리니지M을 따라올 때 우리는 리니지2M을 따라 나섰다”고 자신했다.

자신의 도전 결과를 당당하게 공개한 김택진 대표의 성과를 게임 소비자들도 모두 공감할 것인지에 게임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리니지2M'을 직접 공개하는 김택진 대표의 모습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리니지2M'을 직접 공개하는 김택진 대표의 모습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