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경제TV -NEWS] 5년된 노트북도, 5G스마트폰도...클라우드만 있으면 고사양 게임 OK
[소비자경제TV -NEWS] 5년된 노트북도, 5G스마트폰도...클라우드만 있으면 고사양 게임 OK
  • 공민식 기자
  • 승인 2019.08.2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공민식 기자] LG유플러스가 27일 용산 사옥에서  5G 네트워크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 나우' 출시와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북미와 서유럽의 30만여 명을 선정해 시범 서비스 형태로 제공으며 시범 서비스 참여 대기자만 100만명이 넘을 정도로 게이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포스 나우를 이용하면 스마트폰과 PC는 화면 출력과 입력만을 지원하고 게임에 필요한 컴퓨팅 처리는 클라우드 서버에서 전부 이뤄지기 때문에 5G스마트폰은 물론 저사양의 PC나 노트북에서도 고사양의 게임을 스트리밍하여 구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다른 지포스 나우의 장점은 구매해서 사용 가능한 스팀·유플레이 등을 연동하여 게임을 할 수 있는 점이 있다. 또한 게임 패치 및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이루어져 소비자들이 게임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9월부터 시작해 10월 말까지 ‘지포스 나우’ 시범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 기간 동안 월 9만5000원 5G 프리미엄 요금제 이상 이용자만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정식 서비스의 관련된 정보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은 "가상·증가현실(VR-AR)에 이어 게임까지 새로운 5G 서비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해 5G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유플러스 5G 망 외에 모바일로 트리플 에이 게임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창출해 드릴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