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클릭 이상품!] ‘마술봉’ 달린 갤노트10…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뉴욕서 전격 공개
[핫클릭 이상품!] ‘마술봉’ 달린 갤노트10…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뉴욕서 전격 공개
기능 업그레이드된 S펜...갤노트 원격 제어하는 마술봉으로 업그레이드
크고 선명하고 색감 풍부한 디스플레이, 눈 피로는 감소
동영상 촬영, 고사양 게임도 OK..."삶을 즐기게 해주는 스마트폰"
  • 이한 기자
  • 승인 2019.08.0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고동진 대표이사가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노트 10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고동진 대표이사가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 노트 10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 노트 10을 전격 공개했다. S펜 성능이 업그레이드됐고 +모델에서는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를 구현한다. 노트 시리즈의 아이덴티티인 S펜과 큰화면이 더욱 업그레이드됐다.

갤럭시노트와 다른 브랜드 대화면 스마트폰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S펜이다. 문자를 입력하고 그림을 그리며 스마트폰을 조작하기도 하는 S펜이 소비자 입장에서는 갤럭시 노트의 코어 기능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오늘 발표한 노트10 모델을 소개하면서 “마술봉으로 거듭났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 쓴 손글씨를 바로 디지털화해주고 펜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 원격제어도 가능하다. 

회의를 하거나 수업을 듣는 소비자가 삼성 노트 앱에서 펜으로 손글씨를 쓰면, PDF나 워드파일 등으로 변환해 저장하거나 공유할 수 있다. 손글씨에도 다양한 색깔과 효과가 가능하며 이미 쓴 손글씨도 색을 밖거나 굵기를 편집할 수 있어서 노트북이 없어도 어지간한 문서는 빠르게 만들 수 있다.

삼성전자가 S펜을 ‘마술봉’이라고 이름 붙인 이유는 ‘에어 액션’기능 때문이다. 펜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 제어하는 기능이다. 기존 펜으로도 카메라를 실행할 수 있었는데 노트 10 S펜으로는 카메라 방향을 바꾸거나 모드를 변경하거나 줌인, 줌아웃도 할 수 있다.

S펜을 어떻게 움직여야 해당 기능이 작동하는 것인지 외우기가 불편하다고? 걱정하지 말자. 소비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는 S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8월 7일 공개해 게임이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폭이 훨씬 더 넓어진다는 의미다.

시각효과를 극대화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노트 10 (사진=삼성전자 제공)
시각효과 극대화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노트 10 (사진=삼성전자 제공)

□ 크고 선명한데 눈은 덜 아픈 혁신 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도 주목된다.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디스플레이 중앙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웠다 이른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시각적인 균형감과 함께 몰입감을 더욱 높여준다.

기술적으로도 증명 가능하다. 디스플레이에 펀치 홀을 뚫었음에도 불구하고 홀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디스플레이 전체의 색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로 부터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선명한 화질에 눈 피로를 덜어주는 디스플레이도 눈여겨보자. 기존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동영상을 장면별로 색상을 최적화하는 기술을 지원한다. 쉽게 말하면 폭넓은 영역의 색감이 표현된다.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즐길 수 있는 것. 눈에 해로울 수 있다고 알려진 블루 라이트 파장을 낮춰 피로감은 덜하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 10은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으며,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홍보실 측은 ”동영상 크리에이터들도 충분히 만족할만한 영상 촬영 기능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갤럭시 노트10'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8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