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배송대행업체 미배송·배송지연 피해 증가… 소비자 불만↑
해외직구 배송대행업체 미배송·배송지연 피해 증가… 소비자 불만↑
의류·신발, IT·가전제품 배송 대행 피해 잦아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7.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4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중국 광군절(11.11)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24)때 국내 구매자들이 구입한 물품 통관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4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본부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중국 광군절(11.11)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24)때 국내 구매자들이 구입한 물품 통관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해외 쇼핑몰에서 직구로 구입한 물품이 아예 배송되지 않거나 국내 배송대행 업체를 거치면서 지연되는 피해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사례> A씨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태블릿PC를 주문한 뒤 배송대행업체에 배송을 의뢰했다. 그런데 물건이 계속 오지 않아 확인해보니 배송대행업체에선 쇼핑몰에서 제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쇼핑몰에서는 인수증을 제시하며 정상 배송했다고 반박했다. A씨는 배송대행업체에 물품 분실에 따른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업체는 물건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이처럼 해외직구로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배송 대행 서비스와 관련해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제거래 관련 소비자 상담 내용을 분석한 결과 해외직구 배송 대행 서비스 관련 소비자 불만이 2017년 680건, 2018년 679건, 올해 1∼5월 205건으로 매년 수백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의류와 신발이 21.8%로 가장 많았고 IT·가전제품이 16.9%, 취미 용품이 9.3% 순이었다. 불만 내용은 배송 관련이 50.7%로 가장 많았고 수수료 등 가격 불만이 16.4%, 환급지연·거부가 10.8% 등이었다. 배송 관련 불만 내용은 미배송이나 배송지연이 25.5%였고 파손이 10.3%, 분실이 9%였다.
   
특히 아이폰이 출시될 때마다 쇼핑몰에서는 정상 배송을 주장하고 배송 대행업체는 받지 못했다며 서로 책임을 회피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업체별로 물품 분실이나 파손에 따른 배상 한도가 다르니 사전에 이를 확인하고 고가 물품의 경우 한국으로 직배송해주는 사이트를 이용하거나 별도 보험 가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주문 뒤 바로 배송신청서를 상세히 작성하고 분실·도난 발생 시 온라인으로 현지 경찰에 도난신고를 한 뒤 쇼핑몰에 적극 배상을 요구할 것을 당부했다.
   
실제로 지난 3월 아마존에서 애플워치를 구매한 B씨는 아마존이 배송대행지 영업시간이 종료된 뒤에 배송해 물건이 분실되자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의 안내에 따라 현지 경찰이 도난신고를 해 아마존에서 환불을 받을 수 있었다.
   
소비자원은 국내 사업자 관련 배송 대행 피해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해외사업자 관련 피해는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