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日불매운동 동참…아사히, 기린 등 日 대표 맥주 다 뺀다”
롯데마트, “日불매운동 동참…아사히, 기린 등 日 대표 맥주 다 뺀다”
26일부터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 에비스, 오키나와(일본명 오리온) 등 대표 일본 맥주 6종 발주 중단키로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7.2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는 26일부터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 에비스, 오키나와(일본명 오리온) 등 대표적인 일본 맥주 6종에 대해 발주를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롯데마트가 업계에서 처음으로 일본산 맥주의 신규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26일부터 아사히, 기린, 삿포로, 산토리, 에비스, 오키나와(일본명 오리온) 등 대표적인 일본 맥주 6종에 대해 발주를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롯데마트가 일본 맥주를 수입하는 업체들로부터 더이상 일본 맥주를 사들이지 않는다는 의미다.
   
롯데마트는 그러나 이미 물량이 매장에 들어와 있는 상품의 판매는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어서, 발주 중단이 당장 일본 맥주 판매 중단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가장 많이 팔리는 일본산 맥주 6종에 대해 신규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최근 진행되는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 관련한 국민정서 등을 감안한 조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