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유투버 '벤쯔', 허위 광고 징역 6개월 구형…"속일 의도 없었다"
먹방 유투버 '벤쯔', 허위 광고 징역 6개월 구형…"속일 의도 없었다"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7.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벤쯔 유투브 캡쳐)
(사진=벤쯔 유투브 캡쳐)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먹방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가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징역 6개월을 구형 받았다.

검찰은 18일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 심리로 열린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마지막 재판에서 정 씨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을 먹으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며 소비자를 기망하거나 오인·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광고를 했다"고 말했다.

정씨 변호인은 "해당 식품을 사용한 일반인들의 체험기를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정 씨 역시 "처음 하는 사업이어서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며 "페이스북 글은 광고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는 일반인들의 후기에 기분이 좋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7년 건강식품 브랜드 잇포유를 론칭해 다이어트 보조제 등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심의 받지 않은 광고 등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은 정 씨에게 사전에 심의를 받지 않은 식품 광고를 한 혐의도 적용했으나 상업광고 사전심의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이 부분 공소를 취하했다.

정 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12일 열린다.

한편, '밴쯔'는 구독자가 320만명에 이르는 먹방계 스타 유튜버로, JTBC '랜선라이프'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