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요기요 ID 수집' 정면돌파…"문제없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ID 수집' 정면돌파…"문제없다"
배달의민족 측 "배민장부는 '요기요 정보'를 수집하지 않고, '외식업주가 요기요를 통해 올리는 매출액 정보'를 보여드리는 것"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7.0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배달 앱 업계 배달의민족이 9일 자사 장부 서비스 '배민장부'가 경쟁 배달 앱 '요기요'의 아이디·비밀번호를 요구했다는 논란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배민장부는 '요기요 정보'를 수집하지 않고, '외식업주가 요기요를 통해 올리는 매출액 정보'를 보여드리는 것"이라며 "이 매출액 정보는 요기요의 것이라기보다는 해당 음식점 점주의 것이라고 보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충분한 법적 검토를 거쳤다"며 "현행법 테두리 안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혜택을 늘린 조치"라고 강조했다.
   
특히 "배민장부라는 서비스의 목적과 취지를 생각할 때 자영업자에게 마땅히 제공해 드려야 할 가치를 쉽게 저버릴 수 없다"며 "자영업자분들을 위한 마음에서는 요기요도 한마음일 것"이라며 요기요 측의 수집 중단 요구를 사실상 거절했다.
   
배달의민족은 앞서 배민장부가 자사 앱 외에도 요기요를 통한 매출까지 통합 관리하게 해준다며 원하는 점주에 한해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해 구설에 올랐다.
   
특히 당사자인 요기요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정보 수집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필요하면 법적 조치도 검토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배달의민족은 "매출 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최소한으로 필요한 정보에 대한 수집 동의를 구하는 것"이라며 "요기요를 통한 매출 정보를 불러오는 것도 필수가 아닌 선택 사항"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