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금융 경쟁력 뒷받침 해외 수주 지원 나선다
수출입은행, 금융 경쟁력 뒷받침 해외 수주 지원 나선다
여의도 본점서 ‘2019년 하반기 해외수주 지원 강화방안 설명회’
국내 주요 건설사, 종합상사, 인프라 공기업 등 관계자 100여 명 참석
신설 특별계정 도입 경과와 베트남·인도네시아 체결 기본여신약정 내용 발표
  • 이승리 기자
  • 승인 2019.07.09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2019 하반기 해외수주 지원 강화방안 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2019 하반기 해외수주 지원 강화방안 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한국수출입은행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승리 기자]  수출입은행이 해외수주 지원 강화 방안 설명회를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경쟁력 있는 금융 제공' 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본점 KEXIM홀에서 ‘2019년 하반기 해외수주 지원 강화방안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해외사업 개발‧투자를 추진하고 있는 국내 주요 건설사, 종합상사, 인프라 공기업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우리 기업의 해외 신시장 개척과 고부가가치 해외사업 수주를 뒷받침하기 위한 수은의 하반기 지원방안을 알리기 위해 열린 이번 행사에서 수은은 2개의 세션 발표를 진행했다.

첫 세션은 정부의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따라 신설된 특별계정 도입 경과와 구체적인 운용 방향을 설명하는 시간이었다. 이에 수은은 올 하반기부터 특별계정을 활용해 기존 수은 수출금융으로 지원이 곤란했던 신용등급 B+ 이하 초고위험국 사업에 금융을 제공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선점을 적극 지원할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다.

​두 번째 세션은 최근 수은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의 주요 국영기업과 연이어 체결한 기본여신약정(FA)의 내용이 발표됐다. 'FA'에서는 주요 발주처 앞으로 신용도에 따라 지원 가능한 대출한도 등을 사전에 설정하고 개별수출거래에 대하여는 사전에 정한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금융을 제공하는 방식을 담고 있다.

수은은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약정을 체결해 왔다. 지난 6월에는 베트남 최대 국영기업인 석유가스공사(PVN)와 기본여신약정을 체결해 베트남 정부의 지급보증 중단으로베트남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한국 기업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했다. 또한, 지난 2일에는 인도네시아 국영석유가스공사 페르타미나(Pertamina)와 기본여신약정(FA)을 체결해 페르타미나가 향후 발주할 대규모 정유설비 신·증설 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수주 가능성을 한층 높이기도 했다.

은행 관계자는 “최근 극심한 해외수주 부진으로 우리 기업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뒷받침할 금융 지원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면서 “사업초기 단계부터 경쟁력 있는 금융 제공과 함께 자문·주선 기능을 활용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해외사업 수주 성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