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후’·아모레 ‘설화수’·셀트리온 ‘램시마’·패션 ‘휠라’ 정부지원 날개 펴나
LG생건 ‘후’·아모레 ‘설화수’·셀트리온 ‘램시마’·패션 ‘휠라’ 정부지원 날개 펴나
기재부·산업부·복지부·중기부 등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개최
정부합동 유망소비재 수출지원…5대 유망 소비재 수출성장동력 적극 육성
소비재 특화 무역금융 지원 확대 등 7대 핵심과제 발표
  • 민병태 기자
  • 승인 2019.06.1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기재부, 복지부, 중기부 등과 합동으로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갖고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을 확정하고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소비자경제DB)

 

[소비자경제신문 민병태 기자] 정부가 화장품, 패션의류 등 5대 유망소비재를 新수출유망품목으로 적극 육성한다. 한류 확산, 전자상거래 발달로 소비재 기업들의 해외 진출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소비재 특화 무역금융과 수출 마케팅 지원 등을 강화하는 등 7대 핵심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2일 기재부, 복지부, 중기부 등과 합동으로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갖고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이날 회의는 화장품 등 최근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5대 유망 소비재를 새로운 수출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5대 소비재는 화장품‧패션의류‧생활유아용품‧의약품‧농수산식품으로 수출액은 2014년 200억 달러에서 2018년 277억 달러로 증가했고, 수출비중 역시 3.5%에서 4.6%로 늘었다. 

정부는 소비재 기업들이 수출지원을 체감할 수 있도록 7대 핵심과제를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국별 핵심 온오프라인 유통망.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주요국별 핵심 온오프라인 유통망.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날 확정된 7대 핵심과제에는 소비재 특화 무역금융과 수출 마케팅 지원을 비롯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가 가능한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 강화, 아시아 최고 수준의 국내 소비재 전시회 육성이 포함됐다.

또 유망 소비재 브랜드 육성,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 구축, 소비재 R&D 지원 강화,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 설치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무역의 날 포상시 기존 방식과 달리 LG생활건강 '후',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셀트리온 '램시마', 패션브랜드 휠라 등 K-프리미엄 브랜드 등 정부 포상을 신설할 계획이다.

성윤모 통상산업자원부 장관은 "최근 어려운 수출여건 속에서도 5대 유망 소비재는 견조한 성장세를 기록하며, 고무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소비재가 수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범 부처적 지원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