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사고 실종자 총력 수색 중
헝가리 사고 실종자 총력 수색 중
사망자 2명 신원 확인, 50대 여성으로 밝혀져
정부 다뉴브강과 연결된 인접국가에 수색 협조 요청
강경화 외교부 장관 부다페스트 도착 후 현지 고위 인사 면담 예정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5.3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선과 생존자 수색작업에 나선 한 다이버가 사다리를 타고 잠수 채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선과 생존자 수색작업에 나선 한 다이버가 사다리를 타고 잠수 채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이수진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일어난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 현지 당국이 선체 내부 수색을 시작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외교부와 경찰력을 총 동원해 실종자 수색 작업을 지원 중이다.

현재 헝가리 경찰청이 실종자 수색을 총괄 지휘하고 있으며 대테러청에서 수색과 구조 작업을 돕는 중이다. 현지 군대도 병력 지원에 나섰다. 헬리콥터와 수중 레이더 등 다양한 장비가 동원됐으며 사고 선박 인양 작업도 이뤄지고 있다. 국내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유속이 빨라 (인양에) 조금 시간이 걸렸고, 오늘 현지 기상 상황이 그렇게 나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로 사망한 한국인 7명 중 신원이 밝혀진 2명은 모두 5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나머지 사망자 5명에 대한 신원 파악을 위해 경찰청 지문감식반 등 관련 요원을 추가로 현장에 파견한다. 현장에 도착해있는 여행객의 가족들로부터 DNA를 확보해 신원 대조 작업에 나서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정부는 실종자들이 물살에 휩싸여 근처 다른 국가로 떠내려갔을 가능성을 고려해 세르비아와 루마니아 등 인접국에 협조를 요청했다. 다뉴브강 유역에 댐이 있는 루마니아에는 특히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관련, 세르비아측에서 '수중 수색 경험이 풍부한 잠수부 15명을 투입해 인근을 수색 중'이라고 알려왔다.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정부는 현지 파견 신속대응팀 인력을 39명에서 47명으로 늘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후 3시(현지시간 오전 8시)께 부다페스트에 도착했으며, 사고현장을 방문한 후 페테르 시야르토 외무장관과 면담한다. 강 장관은 이후 산도르 핀테르 내무장관과도 만날 예정이다. 사고자 가족들을 만나는 일정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유람선을 무리하게 띄워 사고가 발생했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업계 일각에서는 단체여행시 환불 관련 규정이 이번 사고의 원인 중 하나라라고 지적한다. 단체여행시 기상 여건 등 현지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되면 관련 금액을 전액 환불해주어야 한다. 그러다보니 여행사 또는 가이드가 매출 감소를 우려해 무리하게 정해진 프로그램을 소화하려는 관행도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관련 내용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