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과장급 인사 54% 대폭 교체…전문성 반영?
통일부, 과장급 인사 54% 대폭 교체…전문성 반영?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5.30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장관 취임 후 과장급 직위의 절반 이상을 교체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이수진 기자] 통일부가 30일 과장급 직위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통일부는 이날 "이번 과장급 인사는 전문성 제고, 균형과 화합, 발탁을 통한 활력 부여라는 3가지 기본원칙에 입각해 이뤄졌"으며 "2017년 9월 11일 과장급 전보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실시하는 대규모 인사로 전체 과장급 직위의 54% 교체했다"고 전했다.
 
이번 인사는 직원들의 전문성을 발휘하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통일부는 "보직 경로를 면밀히 분석해 해당 분야 전문성을 반영하여 인재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균형 있는 인사를 통해 조직 내 화합을 원했고 본부 과장급 29개 직위에 여성을 6명(21%)에서 8명(28%)으로 확대"했으며 본부 과장급 직위에 비고시 출신 직원을 6명(21%)에서 8명(28%)으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가 국정 전 분야에서 강조하고 있는 적극행정의 구현"이라며 "남북공동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 위한 통일부 차원의 인적 쇄신"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