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도 오른다…6월부터 73원 인상
롯데주류 '처음처럼'도 오른다…6월부터 73원 인상
롯데주류 주요 제품 인상 발표…맥주 '클라우드'도 133원 인상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5.2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롯데주류의 소주 '처음처럼'과 맥주 '클라우드' 등의 주류 제품이 다음 달 1일부터 각각 73원과 133원 인상된다.

롯데주류는 23일 소주 '처음처럼'이 출고가 기준으로 1065원에서 1079.1원으로 7.2% 오른다고 밝혔다.
 
맥주 '클라우드'는 1250원에서 1383원으로 10.6% 인상된다. 또 '청하'는 2012년 이후 7년 만에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 8% 인상된다.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오른다.
   
맥주 제품 '피츠'는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
   
롯데주류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이 증가해 누적된 원가 부담이 늘어났다"며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상은 맥주에서 시작된 주류 가격 연쇄 인상의 연장선에 있다.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는 지난 4월 초 주요 제품 출고가를 올렸다. 오비맥주의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가 평균 5.3% 인상됐다.
   
이어 5월 1일부터 하이트진로가 소주 참이슬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했다. 이에 따라 소주 시장 1위 제품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가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인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