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것으로 장난하나...온라인 판매반찬 등 11곳 위반 적발
먹는 것으로 장난하나...온라인 판매반찬 등 11곳 위반 적발
온라인 배달마켓 및 인터넷 판매 반찬 제조업체 점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 적발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4.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온라인 배달마켓과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반찬 제조업체 등 총 13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1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배달마켓은 소비자가 온라인에서 식품 등을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해주는 매장으로 마켓컬리나 헬로네이처 등이 대표적이다.
 
주요 위반내용은 ▲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1곳) ▲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3곳) ▲ 건강진단 미실시(2곳) ▲ 표시기준 위반(2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전투식량, 티백 형태의 라면 수프, 짜 먹는 죽 등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 등을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단, 전투식량과 같이 발열제를 이용해 불 없이 조리하는 식품을 취급할 때에는 화상 위험이 있으므로 소비자가 주의해야 한다고 식약처는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