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사 올해 첫 교섭… 노조, 차별 완화 요구안 제시
금융노사 올해 첫 교섭… 노조, 차별 완화 요구안 제시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9.04.1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올해 첫 금융 산업 노사 교섭에서 저임금직군 임금 현실화와 파견·용역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임금피크제 개선 등 차별 완화 요구안을 제시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지연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올해 첫 금융 산업 노사 교섭에서 저임금직군 임금 현실화와 파견·용역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임금피크제 개선 등 차별 완화 요구안을 제시했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16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년 금융산업 산별중앙교섭 제 1차 교섭회의'에서 "금융 산업부터 선도적으로 차별 완화를 달성해 연대를 복원하고자 한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며 성심성의껏 채택한 안건에 대해 위원장들의 검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임금에 대해서는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해 4.4% 인상을 요구했다.

아울러 ▲저임금직군 임금수준 현실화 ▲임금피크제도의 과도한 임금삭감 개선 ▲정부의 파견·용역 노동자 보호 가이드라인 이행 등 노동조건 개선 요구안으로 내놓았다.

또 산별중앙노사위원회 차원에서는 ▲과당경쟁 방지 및 노동강도 해소, 금융공공성 강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영업 가이드라인 마련 ▲과당경쟁 방지 관련 노사 합의사항 이행실태 공동 점검 등을 요구했다. 

금융노조는 올해 초 구성한 ‘노동조건감찰단’ 활동을 통해 자체적으로 이행실태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다만 현장의 합의 위반 사례들이 실질적으로 시정되려면 노사 공동의 실태 점검이 병행돼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특히 ▲노동이사제 실시 ▲4차 산업혁명 대책위원회 구성 등 금융개혁을 위한 과제 실현에도 노사가 공동으로 적극 함께 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