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과 맞짱 뜨는 CJ제일제당…사료사업 분할 'CJ Feed&Car' 신설
하림과 맞짱 뜨는 CJ제일제당…사료사업 분할 'CJ Feed&Car' 신설
15일 이사회 열고 생물자원 국내사업 분할 안건 의결
생물자원 사업 경쟁력 강화 조치
기존 핵심사업 식품ㆍ바이오에 보다 역량집중 전망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4.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동호로에 위치한 CJ제일제당센터 전경 (사진=CJ제일제당)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CJ제일제당과 하림 간 사료시장을 두고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이 CJ Feed&Care를 신설하고 사료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사료시장 점유율 1위인 하림에 도전장을 낸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CJ제일제당이 생물자원 사업부문의 국내 사업을 물적 분할해 독립법인 체제로 운영한다. 100% 자회사 형태로 물적분할되며, 오는 5월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7월 1일자로 진행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15일 열린 이사회에서 생물자원 사업부문 국내사업 분할에 대한 안건을 의결하고, 공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번 사업 분할은 생물자원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독립 경영을 통해 국내 사료 사업 본연의 업(業)에 집중하는 한편, 사업구조를 최적화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양대 주력사업인 식품과 바이오 분야에 역량과 자원을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설되는 법인명은 ‘씨제이생물자원 주식회사’다. 영문 사명으로 ‘CJ Feed&Care’를 사용하게 된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와 신영수 CJ제일제당 생물자원본부장이 각자대표 형태로 맡게 되며, 물적분할 형태인 만큼 유관 임직원은 전원 승계될 예정이다.

신설되는 ‘씨제이생물자원’은 단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사료시장을 두고 CJ Feed&Care와 하림 간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하림은 국내 육계시장 및 사료시장 점유율 1위 업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번 국내 사료 사업 분할은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라며 "CJ의 생물자원 사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