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깔 있는 페트병 퇴출...환경부, 유리병 같은 대체품 교체
색깔 있는 페트병 퇴출...환경부, 유리병 같은 대체품 교체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 개정
기존 1~3등급을 최우수·우수·보통·어려움 세분화
올 하반기 일반 접착제 사용 금지 관련 법령 개정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4.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색깔이 들어있어 재활용이 어려운 페트병이 없어지고, 맥주가 담긴 갈색 페트병도 유리병 같은 대체품으로 바뀔 전망이다.

환경부는 16일 플라스틱 등 포장재 재활용 확대를 위해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등에 관한 기준’을 개정하고 17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페트병 등 9가지 포장재를 재활용 쉬움 정도에 따라 4개 등급으로 나눴다. 최우수 등급을 받은 업체에게는 혜택이 제공된다.
 
환경부는 국내 재활용 여건과 업계·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재활용 등급 기준을 기존 1~3등급에서 최우수·우수·보통·어려움 등으로 세분화시켰다.
 
예를 들어 페트병의 경우 몸체가 무색이어야 한다. 라벨은 쉽게 제거할 수 있는 재질이어야 한다. 이에 라벨 제거가 쉽도록 절취선 등이 도입될 전망이다. 이번 개정안과 별도로 유색 페트병과 라벨용 일반 접착제 사용 금지 관련 법령도 올해 하반기 중 개정될 계획이다.
 
특히 맥주 페트병은 대부분 갈색이고 나일론 같은 불순물이 들어있어 재활용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맥주를 투명 페트병에 담으면 빛에 의해 맛이 변하는 특성까지 있다.
 
이에 환경부는 이같은 특성을 고려한 맥주 페트병 퇴출 계획을 연구용역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 마련하고 업계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