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에어서울, 에어부산...쏟아진 항공사 매물 LCC '눈치전'
아시아나, 에어서울, 에어부산...쏟아진 항공사 매물 LCC '눈치전'
개별 매각시 부담 적은 에어부산·서울에어 '눈독'
항공업 관심 높은 기업 매입 방안 검토 중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4.1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 에어서울, 에어부산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아시아나, 에어서울, 에어부산이 한꺼번에 매물로 나오는 상황이 됐다.

세 항공사를 한꺼번에 통으로 매각하는 방안이 결정 될지 세 항공사 각각 따로 매각할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기존 저비용항공사와 신규 항공사 에어프레이마, 에어로K, 플라이강원도 아시아나 매각 과정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5일 채권단에 제출한 수정 자구계획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즉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금호 측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를 별도로 매각하는 것은 금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인수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별도로 협의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에어부산 지분의 44.17%, 에어서울의 지분 100%를 각각 보유 중이다.

금호 측의 원칙대로라면 세항공사의 통매각, 별도 매각 모두 가능하다는 말이다.

에어부산은 2008년 항공기 2대로 김포∼김해 노선에 처음 운항을 시작해 현재 항공기 25대를 운용하며 35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다. 영남권 국제선 수요를 흡수하며 작년 매출 6535억원, 영업이익 205억원을 달성하는 등 꾸준한 수익을 내고 있다.

에어서울은 2016년 항공기 3대로 설립된 아시아나 항공의 자회사로, 아시아나 노선을 떼어내 출항을 시작했다.

수익이 나지 않는 일본을 시작으로 출범해 수익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단거리 노선으로 재편하면서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다.

작년 영업손실 규모가 16억원으로 대폭 축소되며 올해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일단 항공업계는 아시아나·에어부산·에어서울 세 회사의 분리 매각이 추진되면 기존 LCC와 지난달 면허를 받은 LCC들이 먼저 관심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아시아나 매각 결정으로 인해 항공업계의 긴장감이 나돌고 있다. 서로 눈치 게임 하는 양상"이라며 "기존 LCC와 신규 LCC사이의 긴장이 가장 큰 것으로 보여진다. 또 항공업 진출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도 인수를 검토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LCC와 신규 LCC 뿐만 아니라 항공 업에 관심이 많은 기업들이 적은 비용으로 항공업에 진출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으려 에어부산·에어서울 인수에 뛰어들리라는 것이다. 이는 1조~2조 정도의 규모로 추산되는 아시아나 항공 전체를 인수하기는 힘들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다른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분리 매각 시 아시아나항공이 어느 기업에 팔릴지와 함께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을 누가 가져가게 될지도 기존 항공업계 판도를 뒤바꾸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아시아나가 추진하겠다고 밝힌 비수익 노선 정리에 따라 반납되는 노선 운수권을 누가 가져갈지를 두고도 LCC 간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