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산타로사 태양광발전소 상업운전...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에너지 디벨로퍼 '가속도'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발전소 상업운전...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에너지 디벨로퍼 '가속도'
대림에너지 칠레서 태양광 발전 상업운전 돌입
각 사업 준공 후 25년간 운영해 수익 확보
  • 임준혁 기자
  • 승인 2019.04.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준공, 상업운전에 돌입한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 발전소.  사진제공=대림산업.
15일 준공, 상업운전에 돌입한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 발전소. 사진제공=대림산업.

 

[소비자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이 에너지 디벨로퍼로서 가속도를 내고 있다.

대림에너지는 15일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하고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18년 12월 사업권을 인수한 칠레 태양광 사업 중 하나로 가장 먼저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대림산업의 에너지, 발전 계열사인 대림에너지는 칠레 중북부에 걸쳐 9MW급 태양광 발전소 12개를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칠레 정부의 분산 전원 정책에 따라 해당 지역에 직접 전력을 공급하며, 생산되는 모든 전력을 정부가 구매한다. 대림에너지는 상업 운전 이후 25년간 발전을 통한 매출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따른 탄소배출권 거래를 통해 추가 수익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5000만달러(약 570억원)를 투자해 단독으로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약 1억8000만달러(약 2000억원)다. 앞선 3월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사업비의 약 72%인 1억3000만달러(약 1430억원)을 프로젝트 파이낸싱으로 조달한 바 있다.

대림 이해욱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에너지, 석유화학, 호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림에너지는 발전 디벨로퍼를 위해 지난 2013년 12월 설립된 이후 현재 한국, 호주,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요르단, 칠레에서 약 4.2GW의 설비용량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대림에너지는 해외에서만 총 2.4GW 규모의 발전 사업을 진행하며, 국내 타 민자발전사와는 달리 해외 사업의 비중이 국내사업의 비중을 능가한다. 2018년 연결 매출 860억원, 당기순이익 31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약 2.5배와 3배 성장하였으며, 영업이익율은 52.2%를 기록했다.

대림 관계자는 “대림에너지는 그룹의 주요 성장동력 중 하나인 발전, 에너지 분야의 디벨로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업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며 “현재 공사 중인 프로젝트 외에도 다양한 발전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