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67% 제로페이 대체로 긍정…사용 의향 물어봤더니
소비자 67% 제로페이 대체로 긍정…사용 의향 물어봤더니
외식산업硏 "소비자 유인할 현실적 대책 필요"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3.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5일 오전 '제로페이' 모범단지인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해 한 상가에서 제로페이를 이용해 물건을 사고 있다(사진 왼쪽). 박 시장의 대표정책인 제로페이는 매장에 비치된 전용 QR코드(사진 오른쪽)를 기존 은행이나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찍으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대금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이다. (사진=연합 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정부와 서울시가 도입한 모바일 간편결제 제로페이에 대해 소비자들 반응은 3명 중 2명이 대체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실제 사용할 의향이 있는지 물어본 설문에선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때문에 제로페이가 활성화되려면 이용자를 더 끌어들일 수 있는 현실적인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내놓은 '수수료 0% 제로페이, 연착륙 가능할까'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거주자 6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제로페이 제도 자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7%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반면 '제로페이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률은 59%로 이보다 낮았다. '제로페이를 들어본 적 있거나 잘 알고 있다'는 답도 전체의 59%를 차지했다.
   
제로페이 사용 의향률은 여성(56%)보다 남성(61%) 응답자 사이에서 더 높았고, 가족 구성원이 1명(49%)인 경우보다 2명 이상(60%)인 경우, 미혼자(53%)보다 기혼자(62%)가 더 높았다. 또 소득수준이 높을수록(중상 63%, 하상 54%), 외벌이(60%)보다 맞벌이(64%)일수록 사용 의향률이 높았다.
   
보고서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제로페이에 대한 인지율과 긍정률, 사용 의향률이 전반적으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소비자들이 실제로 제로페이를 쓰는 데 여러 장애물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시가 이용자들을 늘리기 위해 '연봉 5천만원 소비자가 제로페이로 2천500만원을 사용할 경우 신용카드보다 47만원을 더 환급받는다'는 홍보는 현행법에서는 가능하지 않다. 그 이유는 현행 300만원인 소득공제액 한도를 500만원으로 늘리는 것을 전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하지 않을 경우 소득공제 혜택에 있어 제로페이의 실효성은 떨어진다는 것이다.
 
후불식 신용카드에 익숙한 소비자들을 현금계좌 연결된 체크카드 방식의 제로페이로 유도하는데에도 한계가 있다. 그래서 외식산업연구원은 제로페이가 소비자들 사이에 정착되려면 제로페이도 후불식 신용카드 방식을 채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로페이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표정책이다. 자영업자들의 오랜 불만인 신용카드 수수료를 대폭 줄이고 소비자들에는 소득공제 혜택을 늘려주는 취지에서 고안됐다. 제로페이 사용 방법은 매장에 비치된 전용 QR코드(사진 오른쪽)를 기존 은행이나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찍으면 소비자의 은행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대금이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로 시중에서 발급하는 체크카드와 유사한 결제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