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단말기 불법 판매장려금...연 5천400억원
이통 3사, 단말기 불법 판매장려금...연 5천400억원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방통위 심결서 분석자료 내놔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3.1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단말기 불법 판매장려금이 연간 5367억원으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판매장려금은 이동통신 사업자가 대리점 등에 단말기 판매에 관해 제공하는 금액으로, 방통위가 가이드라인으로 정한 30만원이 넘는 장려금은 불법장려금이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11일 2017년 1∼8월 통신 3사의 단말기 유통법 위반행위 제재(불법 초과 판매장려금)와 관련한 방송통신위원회 심결서를 근거로 단말기 불법 판매장려금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소비자주권이 확보한 심결서에 따르면 판매장려금 초과지급 위반으로 적발된 유통망의 가입자당 판매장려금은 평균 44만8422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1∼8월 통신 3사의 이동통신 전체 개통 가입자 수는 1253만9000여명이며, 이중 도매와 온라인 영업 관련 전체 가입자 수는 490만여명(39.1%)에 달했다. 전체 표본 가입자의 위반율은 49.2%로 집계됐다.

이를 통해 같은 기간 불법 판매장려금은 3578억이었으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추정액이 5367억원에 이른다고 소비자주권은 분석했다.

소비자주권 관계자는 “휴대전화 이용자가 단말기와 통신서비스 결합판매를 통해 단말기를 구매할 수밖에 없으며 이로 인해 고가의 단말기-고가의 요금제 구조가 굳어졌다”며 “통신사와 판매점은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초과지원금을 제공하는 등 불법과 탈법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근본적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 근절을 위해 명확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단말기 가격인하와 요금경쟁을 통해 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