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폭염, 겨울 한파로 가계지출 큰 폭 증가…주거 관련 지출 5년만에 최대↑
여름 폭염, 겨울 한파로 가계지출 큰 폭 증가…주거 관련 지출 5년만에 최대↑
이상 기후에 냉난방비 부담 커져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3.1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우체국 직원이 세종시 조치원읍 한 다세대주택 우편함에 한국전력공사가 발송한 7월분 전기요금 청구서를 넣고 있다. 이날 백운규 산업자원부 장관은 "전기요금 누진제를 7월과 8월 두 달간 한시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극심한 한파와 기록적인 여름 폭염 때문에 지난해 가계의 임대료, 수도·전기요금 관련 지출 증가율이 5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의 임료 및 수도 광열 지출은 148조4천141억원으로 1년 전보다 4.3% 증가했다. 임대료와 수도 광열 지출은 전·월세, 수도요금, 전기요금, 관리비 등 주거에 드는 비용을 의미한다. 지난해 증가율은 2013년 이래 최고치였다.
 
폭염, 맹추위 등 이상 기후가 임료 및 수도 광열 지출 확대의 주범이었다. 냉난방 수요 때문에 작년 한 해 가정용 전기 사용량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작년 한시적으로 완화된 7∼8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효과를 제외하고 보면 임료와 수도 광열 지출 증가율이 더 늘어난 것. 
 
한은 관계자는 "작년 1월 한파, 여름 폭염 등 기후 영향으로 전기·가스 연료비 지출이 늘어났다"며 "전·월세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임대료와 수도 광열에는 집세도 포함되지만 지난해 전셋값의 전년 대비 상승률은 1.4%로 2006년(0.7%) 이후 가장 낮았다. 월세는 0.3% 오히려 하락하며 역시 2006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임대료와 수도 광열 지출은 한은이 분류하는 12개 목적별 소비지출 중 비중이 가장 컸던 셈이다. 생계에 필수적이어서 가계가 쉽게 줄이기도 어렵다. 이러한 지출 증가 폭 때문에 가계는 다른 부문의 소비를 쉽게 늘릴 수 없게 돼 구매력 축소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광석 한국산업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주거비 지출은 소득이 줄어든다고 줄이기 쉽지 않고 저소득층일수록 가계 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며 "주거비 부담이 커지면 저소득층의 생계가 팍팍해질 수 있다"며 "전기요금 한시 인하, 유류세 인하 등 정부가 생계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개입이 필요한 영역"이라고 부연했다.
 
이외에도 생계에 필수적인 지출 가운데 의료·보건 지출도 6.6% 늘어난 45조9천568억원으로 집계됐다. 교통비 지출도 97조8천24억원으로 5.5% 증가하며 가계 부담을 가중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식료품·비주류 음료 지출은 110조7792억원으로 상대적으로 적은 3.9% 늘어나는데 그쳤고, 선택약정 확대 등의 영향으로 통신비 지출은 24조603억원으로 1.4%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