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경찰서 버닝썬 수사 제외…유착 의혹 일파만파
강남경찰서 버닝썬 수사 제외…유착 의혹 일파만파
강남서 경찰발전위원에 버닝썬 투자사 대표 이름 올려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2.25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사건에 이어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경찰 수사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이 영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간판이 사라진 버닝썬 입구. (사진=연합뉴스)
폭행사건에 이어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경찰 수사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이 영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간판이 사라진 버닝썬 입구.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박소희 기자]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관련 수사를 진행하던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버닝썬과 유착 관계에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강남서가 수사 주체에서 제외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강남서에서 수사 중이던 클럽 버닝썬 폭력 사건을 서울집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넘기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버닝썬’의 지분을 소유한 회사 대표가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으로 활동 중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여론의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강남서로부터 제출받은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회 위원 명단'에는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서울호텔을 소유한 전원산업 최 모 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최 대표는 지난해 4월부터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으로 활동해 왔다. 

전원산업은 2017년 12월 버닝썬엔터테인먼트에 2100만원을 출자하고 10억원을 대여했다. 2017년 11월 설립 당시 버닝썬의 자본금은 5000만원이며, 여전히 이러한 지분관계가 유지된다면 전원산업이 보유한 버닝썬 지분은 42%다. 

이러한 정황으로 미루어보아 최 대표가 버닝썬 관련한 사건의 민원 창구 역할을 하지 않았는지 의구심이 일고 있다.

버닝썬은 지난 11개월 동안 마약, 납치 감금, 성폭력 등 강력범죄를 포함해  접수된 112 신고가 120여건이 넘는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은 현재 강남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버닝썬 폭력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옮겨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과의 유착관계에 있는 것으로 의심을 사고 있는 전직 경찰관 강 모 씨를 상대로 영장을 재청구해 보강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앞서 강 모 씨의 구속영장은 검찰에서 한차례 기각된 바 있다.  

전직 경찰관이자 모 화장품 회사 임원인 강씨는 클럽-경찰 유착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화장품 회사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서 대규모 홍보행사를 열었다. 그런데 행사에 앞서 버닝썬에 미성년자 손님이 출입해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자 행사 차질을 우려한 강씨가 나서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