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지도부, 영하 날씨에 BGF리테일 강남 본사 앞 시위?
민주당지도부, 영하 날씨에 BGF리테일 강남 본사 앞 시위?
"가맹본사, 영세 편의점주들 최저수익보장제 확대 지원책 마련해야"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2.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서울 강남구 BGF리테일 사옥 앞 CU점포개설피해자모임 농성장에서 가맹점주들을 만난 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민생연석회의와 을지로를 지키는 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가 편의점 최저수익보장제 확대 등을 내세워 경영난을 겪고 있는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 영세 점주들을 위해 힘을 실어주고 있다. 

위원회는 지난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최저수익보장제 확대 ▲ 무분별한 출점 제한 ▲ 폐점 위약금 철폐 및 희망폐업 ▲ 24시간 영업 강제 폐지 등을 비롯한 상생책 마련을 요구했다. 
 
편의점주들은 이 자리에서 "낮은 매출에도 폐점 위약금 부담 때문에 적자를 떠안고 있다"며 "편의점 운영을 할 수밖에 없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한승진 씨유(CU) 가맹점주는 "본사가 일 매출 150만원을 보장했지만 고작 60만원의 일 매출을 기록하며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며 "하루 17시간씩 일하다 쓰러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홍대선 편의점 씨유 가맹점주는 "1년 2개월 동안 하루 12시간씩 일했지만 현재까지 4천만원의 손해를 봤다"며 "하지만 위약금에 묶여 폐점조차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단체교섭권 보장 등 가맹점주들의 교섭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가맹사업법 개정안을 2월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우 의원은 "편의점 '마이너스' 성장의 원인은 과도한 출점으로, 개별 가맹점의 적자 여부와 관계없이 가맹점이 늘어나면 본사는 이득"이라며 "최저수익보장제, 희망폐업 등 도입과 편의점 본사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생연석회의 남인순 최고위원과 편의점소분과장인 우원식 의원, 중소기업·중소상인분과장인 이학영 의원,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등 여당의원들과 CU가맹점주협의회 등 편의점주들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