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트레이닝 열풍 속 소비자 주의…"어린이 운동기구 사고 잦다"
홈 트레이닝 열풍 속 소비자 주의…"어린이 운동기구 사고 잦다"
10세 미만 어린이 사고 전체 61.4%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2.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장 대신 집에서 운동을 즐기는 홈 트레이닝이 인기를 끌면서 가정에서 운동기구를 사용하다가 다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헬스장 대신 집에서 운동을 즐기는 홈 트레이닝이 인기를 끌면서 가정에서 운동기구를 사용하다가 다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2016∼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홈 트레이닝 관련 위해 사례는 207건으로 매년 60건 이상 지속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10세 미만 관련 사례는 전체의 61.4%(124건)를 차지했고, 위험한 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만 1∼3세 영유아 사고 비율도 50%로 높았다. 어린이 사고는 열상(찢어짐)이 37.9%로 가장 많았고, 타박상(25%), 골절(15.3%) 등의 순. 
 
특히 실내의 고정식 자전거에 다치는 사례가 31.5%로 가장 많았고 아령(23.4%)과 짐볼·러닝머신(19.3%) 순으로 사고가 잦았다. 실내 자전거의 경우, 기구에서 추락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러닝머신과 짐볼은 미끄러지거나 넘어짐, 아령은 충격 사고 발생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 운동기구를 보관하고 운동 전후 전원상태를 확인해야 한다"며 "기구에 하자가 발견되면 즉시 제조·판매업체에 연락해 사고를 방지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