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물가 20만원 넘게 들어…작년보다 2.3%↑
올해 설 차례상물가 20만원 넘게 들어…작년보다 2.3%↑
한국물가협회 조사…사과 11.9%·배 30.2% 올라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1.17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 최빛나 기자] 올해 설 차례상(4인 가족 기준)을 차리는 데 20만원이 넘게 들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물가협회가 설을 3주 앞두고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6대 주요 도시의 전통시장 8곳에서 차례용품 비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차례상 비용이 20만4천230원으로 지난해(19만9천630원)보다 2.3%(4천600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폭염과 냉해 등의 기상이변으로 사과, 배 등 차례상에 쓰이는 과일류 가격이 크게 올랐으나 채소류와 축산물 등 주요 품목은 평년 수준이거나 일부는 하락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과일류에서 상품 5개를 준비하는데 사과의 경우 11.9% 오른 1만4천70원, 배는 30.2% 오른 1만8천820원이 들었다.
 
견과류에서는 폭염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대추 400g을 준비하는데 드는 비용이 지난해보다 21.1% 상승한 5천680원으로 집계됐다.
 
채소류 및 나물류는 비교적 양호한 작황으로 가격 안정세를 보였다. 애호박의 경우 지난해보다 가격이 18.1% 하락했으며, 월동물량이 늘어난 대파와 무 역시 14.6%, 18.1% 각각 내렸다.
 
수산물 중 수입산 조기(부세), 북어포 한 마리씩과 동태포(1㎏)를 준비하는데 드는 비용은 1만9천250원으로 지난해보다 1.3% 하락했다.
 
육류도 쇠고기(산적용 600g)와 돼지고기(수육, 목삼겹 1㎏)의 경우 지난해보다 각각 12.6%, 2.9% 가격이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