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방카' 자회사시너지 경영평가항목 전격 폐지 결정
기업은행, '방카' 자회사시너지 경영평가항목 전격 폐지 결정
직원들, 금융상품 판매 압박 해소 본업무 집중 기대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9.01.1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영업점의 구속성 상품 판매 의심 거래 일명 꺾기 관행을 근절하고 자회사 금융상품을 무리하게 팔아야 한다는 압박을 해소하기 위해 경영평가항목에서 방카슈랑스와 자회사 시너지 영업 관련 지표를 폐지한다. (사진=IBK기업은행)

[소비자경제 권지연 기자] IBK기업은행이 영업점의 구속성 상품 판매 의심 거래 일명 꺾기 관행을 근절하고 자회사 금융상품을 무리하게 팔아야 한다는 압박을 해소하기 위해 경영평가항목에서 방카슈랑스와 자회사 시너지 영업 관련 지표를 폐지한다. 

이번 결정을 통해 기업은행이 정책 공공기관으로서 단순히 수익만을 좇기보다 중소기업 성장 지원이란 역할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은행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기업은행은 노사 합의를 통해 올해부터 경영평가항목에서 방카슈랑스와 자회사 시너지를 제외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기업은행은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중소기업 대출 꺾기 최다 은행으로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영업점 직원들이 IBK투자증권, IBK연금보험 등 자회사 금융상품에 대한 영업 압박을 받으면서 은행 본연의 업무보다 자회사 상품 판매에 집중하는 등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많았다. 

기업은행 노동조합 관계자는 “(은행) 내부에서는 내부적으로는 방카 판매가 전체 의심거래 중 상당수를 차지할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며 “방카, 자회사시너지 폐지는 노동조합 정·부위원장 선거 당시 저희 집행부의 주요 공약사항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동조합은 앞으로도 기업은행의 금융공공성 강화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해 감시자로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경영평가항목 제외가 방카슈랑스 판매 중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세부적인 방안은 향후 노사 논의 후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