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무인화시스템 도입 앞두고 정부 일자리 정책 역주행할까 신중모드
유통업계, 무인화시스템 도입 앞두고 정부 일자리 정책 역주행할까 신중모드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1.0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 최빛나 기자] 최근 AI 기술 발달과 최저임금 인상, 물가 상승 등으로 유통업계가 무인자동화 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별 속도는 다르지만 업태의 성격과 특성에 맞게 속도를 조절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와 패스트푸드 점은 90%이상이 무인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KFC는 지난해 전체 매장 200여곳에 무인화 기기(키오스크) 100% 도입을 완료했다.

롯데리아는 1350개 매장 중 825개 매장에 키오스크를 운영한다. 2014년 직영점을 대상으로 키오스크를 시험 도입한 뒤 지난해 무인화 운영률이 50%를 넘어섰고 현재는 60%에 도달했다. 무인 매출 비중도 2015년 8.6%에서 2017년 24.1%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50%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맥도날드도 2015년 키오스크를 도입 이후 현재 전체 420여개 매장 중 250여곳(59.5%) 매장에서 키오스크를 가동하고 있다. 버거킹도 전체 매장 중 약 60% 수준 보급률을 보이고 있다.

기업입장에서 키오스크는 최대한 빨리 고객의 주문에 응대 할 수 있다는 것과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인건비 절감 효과까지 더해져 더욱 각 기업들이 도입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편의점은 패스트푸드점과 달리 결제와 보안, 주문, 발주 등의 기술이 적용되는 만큼 키오스크 등의 도입과 확산이 다소 더딘 상황이다.

이마트24는 지난해 무인점포 60~70개점 오픈을 목표로 했지만 목표치의 4분에 1에 불과한 15개 오픈에 그쳤다. 그 중 24시간 무인 운영을 하는 점포는 9곳이며 유인매장과 병행하거나 자판기를 사용하는 하이브리드형 매장은 6곳이다.

CU 역시 지난해 10개로 확대하려 했던 무인점포는 목표치의 절반을 조금 넘는 6개 오픈에 그쳤다. 무인점포를 최초로 선보인 세븐일레븐은 2개 가맹점을 포함해 4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GS25는 강서구 마곡에 테스트를 위한 '스마트GS25' 무인점포를 운영 중이다.

유통업계는 무인화에 나서고 있지만 부정적 측면도 제기된다.

경기 침체에 따른 취업난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무인화 도입이 일자리 창출에 빨간불을 킬 수 있다는 부정적인 시선 때문이다.

특히 정부가 일자리 확대를 강조하는 상황에 무인화 활성화를 대놓고 추진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측면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유통업계는 무인 자동화 시스템이 도입 되면 기업 입장에서는 매우 반길 일이나 사회적인 일자리 감소 측면에서 보면 다소 조심 스러울 수 있는 제도라 눈치 보고 있는 단계"라며 "일자리 창출적인 부분과 소비자 편의 등의 두가지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제도가 하루 빨리 마련돼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