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임세원 교수 4일 발인...유족‧동료 애도 속 영면
故 임세원 교수 4일 발인...유족‧동료 애도 속 영면
의료진 안전 확보하는 제도적 장치 마련 위한 움직임 본격화
  • 곽은영
  • 승인 2019.01.0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故 임세원 교수의 발인식이 4일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故 임세원 교수의 발인식이 4일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 곽은영 기자] 진료 도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의 발인이 4일 오전 서대문구 서울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족과 병원 동료 4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영결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영결식이 끝난 뒤 유족은 영정사진과 위패를 들고 고인이 평생 일해 온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실과 연구소를 한 바퀴 돌았다.

절차를 마친 후 영정을 실은 운구차는 장지인 서울시립승화원으로 떠났다. 유족은 평생 환자의 마음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애써온 고인의 뜻을 기려 조의금은 강북삼성병원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생전 환자의 건강을 챙기고 죽음을 앞두고도 간호사를 먼저 대피시키는 등 주변을 먼저 챙겼던 고인의 명복을 비는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의료계는 1월 한 달을 임 교수에 대한 애도 기간으로 정하고 검은색 리본을 가슴에 달고 환자를 진료하기로 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정부와 의료계에서는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앞서 고인의 빈소에 방문해 비통함을 전하며 “그간 의료계가 꾸준히 주장해온 대로 의료진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실효적인 장치가 법적·제도적으로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면서 “의협이 진료공간의 폭력문제를 논의할 사회적 합의기구 설립을 주도하고 복지부와 관련기관, 의료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동참해 반드시 이 문제를 근절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계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계류 중인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차기 임시국회에서 꼭 개정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부와 의료계는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 정착을 위한 TF 구성에 합의했다. 모든 과의 안전 진료환경 마련을 위해 폭력 실태 현황조사 및 이에 대한 실효적 조치를 마련키로 한 것.

더불어민주당도 진료실 내 의료인 폭행에 대한 처벌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일명 ‘임세원법’ 제정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TF팀을 당내에 구성, 정부 및 의료계와 함께 대책을 마련해나간다는 입장이다. 

한편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해 “환자를 살리고 돌보는 의료현장에서 있을 수 없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라며 “이런 사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차원의 제도 개선책을 마련하고 관련 법률이 제정될 수 있도록 정부안을 국회에 발의하는 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폭행사건의 발생건수 및 빈도수, 유형별 사례 등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실태를 파악해 의료기관 폭력 발생을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예방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