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유산 유발하는 단백질 따로 있다?...'반복유산’ 메커니즘 규명
반복유산 유발하는 단백질 따로 있다?...'반복유산’ 메커니즘 규명
  • 곽은영 기자
  • 승인 2018.11.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불임 대표 원인 반복유산 치료 전환점 기대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소비자경제=곽은영 기자] 반복유산을 일으키는 단백질에 대한 매커니즘이 규명됐다.

차 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백광현 교수와 강남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백진영 교수팀이 반복유산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기능을 분석해 반복유산이 일어나는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반복유산은 임신초기인 20주 이전에 3번 이상 또는 그 이상 연속적으로 유산되는 질환으로 여성 불임의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로 꼽히지만 50% 이상이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뚜렷한 예방법이나 치료법은 없는 상황이다.

백광현∙백진영 교수팀은 단백질 분석을 위해 프로테오믹스 연구기법을 이용, 반복유산 증상을 보이는 여성의 혈액 속에서 발견되는 KLKB1 단백질 및 이로 인한 ITI-H4 변형 단백질이 반복유산의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KLKB1 단백질은 ITI-H4 단백질을 분해해 짧은 형태의 ITI-H4 단백질로 변형시키는데 이것이 염증반응을 유발해 배아가 자궁에 착상하는 과정과 배아 성장에 영향을 미쳐 반복유산을 유발한다.

이번 연구는 기존 발병기전으로 보고된 염색체 이상, 자궁기형, 호르몬 대사이상 외에 단백질분해효소도 반복유산을 유발한다는 기전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이는 향후 반복유산을 선별하고 예방할 수 있는 진단키트 제작 및 치료제 개발에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차 의과학대학교 백광현 교수는 <소비자경제>에 “이번 연구를 통해 반복유산을 유발하는 다중의 단백질을 발견함으로써 임상 진행 시 단일지표로 질병을 평가하는 단점을 극복했다”면서 “반복유산 진단의 특이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아울러 “기존의 양수천자검사, 제대혈검사, 융모막융모생검 등 반복유산 검사는 시술이 어렵고 합병증 위험도 있어 임산부에게 부담이 되는데 반복유산에서 특이하게 발현하는 단백질을 발굴함으로써 향후 반복유산을 선별 및 예방할 수 있는 진단키트와 치료제 개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7길 9, 두일빌딩 5층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고동석
  • 발행인·편집인 : 고동석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