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금융소득자 상위 1%, 직장인 소득 상위 1%보다 18배 더 번다"
김두관 의원 "금융소득자 상위 1%, 직장인 소득 상위 1%보다 18배 더 번다"
  • 장병훈 기자
  • 승인 2018.10.2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익부 빈익빈ㆍ가난ㆍ부자(PG) (자료=제작 이태호=연합뉴스)

[소비자경제=장병훈 기자] 금융소득 상위 1% 평균소득이 연간 44억509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위 1% 고연봉 근로소득자의 평균 소득 2억4379만원보다도 무려 18배 많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소득자별 상위 1%의 비중을 살펴본 결과, “2016년 국민들이 근로소득을 비롯해 금융·사업· 부동산 임대소득 등 4대 소득으로 벌어들인 돈이 총 721조원에 달한다”며 “이중 금융소득자의 소득이 특히 높다”고 밝혔다. 

각 소득자별 소득액을 보면 금융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12조2961억원이며 그중 상위 1%는 4조1883억원으로 평균소득액이 44억5090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업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95조157억원으로 그중 상위 1%는 21조246억원으로 평균 소득액은 4억5822만원이다.

부동산 임대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17조8376억원으로 그중 상위 1%는 3조2063억원으로 평균소득액이 3억5712만원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자 1774만명의 총 소득액은 595조9907억원이고, 이중 상위 1%의 총 소득액은 43조2488만원으로 평균 소득액은 2억4379만원으로 나타났다. 

소득별로 상위 1%가 해당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금융소득 상위 1%가 차지하는 비중은 34.1%로 가장 높으며, 그 다음으로 사업소득자 22.1%, 부동산 임대소득자 18%, 근로소득자의 상위 1%가 차지하는 소득은 7.3%로 각각 나타났다. 

김두관 의원은 “금융소득 등이 자산양극화를 심화시키고 빈부격차가 고착화되면 사회발전의 동력 상실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세정의와 과세형평성 제고 차원에서 대표적인 불로소득인 부동산 임대소득에 대해 특례조항 폐지와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 기준 금액을 현행 2000만원에서 더 낮추는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