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입학금 폐지 해야"....사립 대학원 평균 입학금 91만 1천원
"대학원 입학금 폐지 해야"....사립 대학원 평균 입학금 91만 1천원
  • 장병훈 기자
  • 승인 2018.10.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실)
(사진=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실)

[소비자경제=장병훈 기자] 대학원 입학금을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국공립 대학원의 평균 등록금은 275만 9천원, 사립 대학원의 평균 등록금은 510만 6천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 입학금은 국공립는 평균 15만7천원, 사립은 무려 91만1천원에 달했다.

작년 11월, 교육부와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는 ‘대학·학생·정부 간 입학금 제도 개선 협의체’에서 사립대학의 입학금 폐지에 전면 합의했다.

이에 올해 2월, 전국 대학 및 전문대 총 330개교는 오는 2022년까지 대학 및 전문대 입학금을 폐지하기로 했다. 

 이에 대학원도 입학금을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고, 교육부는 대학원 입학금 폐지에 관한 사항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찬열 의원은 “그동안 상식적으로 납득할 만한 이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저 관행이라는 이유로 부과되어 온 입학금 폐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추가 논의를 통해 대학 뿐 아니라 대학원의 입학금도 폐지해, 불필요한 교육비 지출을 경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